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文대통령 조국 '임명'-'낙마'메시지 양쪽 다 준비
8일 오후 윤건영 실장에게 두 버전으로 메시지 초안 작성 지시
메시지 초안 대부분 직접 수정…전날 밤부터 이날 아침 최종 결심한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9. 17:04: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거취를 두고 '임명 때 메시지'와 '낙마 때 메시지'를 모두 준비한 것으로 9일 알려졌다.

 마지막 순간까지 임명을 단행할지 지명 철회를 할지를 두고 고심에 고심을 거듭한 것으로, 문 대통령으로서는 그만큼 이번 결정이 쉽지 않았음을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6일 오후 동남아 3개국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곧장 청와대국가안전보장회의(NSC) 국가위기관리센터를 찾아 제13호 태풍 '링링' 북상에 따른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문 대통령은 이 회의가 끝난 뒤 오후 9시부터는 참모들과 함께 다음날 새벽 1시까지, 약 4시간에 걸쳐 조 장관의 거취를 두고 '마라톤 회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는 노영민 비서실장, 강기정 정무수석 등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참석해 조 장관 임명에 대한 찬반 의견 및 임명 단행이나 철회가 가져올 장단점 등에 대해 포괄적으로 의견을 나눴다.

 문 대통령은 본인의 의사를 드러내기보다는 참모들의 격론을 지켜보며 생각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날인 7일 '숙고의 시간'을 가지며 주말을 보낸 문 대통령은 휴일인 8일에도청와대 내부는 물론 외부 그룹들로부터 계속 의견을 수렴했다.

 이 과정에서 임명 찬성 못지 않게 위험부담을 이유로 임명에 반대하는 의견도 많이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각계의 목소리를 듣던 문 대통령은 8일 오후 4시께 윤건영 국정상황실장에게 '대국민 메시지' 초안을 작성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장관의 거취에 대한 진영 간 대립이 워낙 첨예했던 만큼 문 대통령이 직접 국민들에게 입장을 밝히는 자리를 만들어야겠다고 판단한 것이다.

 특히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임명을 단행할 경우', '지명을 철회할 경우' 등두 가지 버전으로 나눠 담화문을 작성하라는 지시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때까지도 한쪽으로 마음을 정하지 못한 채 고민을 이어간 셈이다.

 윤 실장이 작성한 초안을 바탕으로 문 대통령은 8일 밤 여러 차례 수정 작업을 했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초안 내용 대부분을 새로운 내용으로 대체한 것으로알려졌다.

 이후 문 대통령은 월요일인 9일 오전 9시께 청와대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참모들에게 '임명 단행'으로 마음을 정했음을 알렸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수정을 완료한 메시지를 어떤 형식으로 발표할지 참모들과 의견을 교환했고, 임명장 수여식장에서 단상에 선 채로 발표하자는 아이디어가 채택됐다.

 결국 윤 실장에게 두 버전의 대국민 메시지 작성을 지시한 8일 오후 4시부터 참모들과 만난 9일 오전 9시 사이, 밤샘 고민을 이어간 끝에 최종 결론에 다다른 것으로 보인다.

 차담회에서 문 대통령의 결심을 확인한 강기정 정무수석은 이후 국회를 찾아가 각 당 지도부에게 이번 결정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오전 11시30분 조 장관 임명 소식을 브리핑하면서, 문 대통령이 순방 귀국 후 '3박4일' 동안 고민한 끝에 내린 결론이 국민들에게 알려지게 됐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여야 원 구성 힘겨루기 내일 협상 '분수령' 문 대통령 '재검토 주문' 국립보건연구원 어디…
이재용 8일 구속영장심사 '창과 방패' 대결 21대 국회 전반기 의장에 민주 박병석 선출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