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제주동물테파마크 사업 반대 서명 1만명 돌파
반대대책위원회 24일 기자회견 개최
"행정사무조사로 여러 의혹 조사해야"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5.24. 15:15:3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는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4일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한 서명에 돌입해 1만명이 넘는 제주도민과 국민들이 시대착오적, 반생태적 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반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송은범기자

제주시 조천읍 선흘리에 추진되고 있는 '제주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반대하는 서명이 한달여 만에 1만명을 돌파했다.

 선흘2리 대명 제주동물테마파크 반대대책위원회(이하 반대위)는 2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달 14일부터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한 서명에 돌입해 1만명이 넘는 제주도민과 국민들이 시대착오적, 반생태적 동물테마파크 사업을 반대하고 있다"며 "제주도민 뿐만 아니라 전국민이 제주도 난개발을 걱정하고 있다. 동물테마파크사업을 당장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제주동물테마파크는 대명그룹이 조천읍 선흘리 일대 58만㎡ 부지에 호랑이와 사자, 코뿔소 등 약 20종 530여마리를 도입·관람하는 계획으로 추진되고 있다.

 반대위는 "2016년 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승인 신청과 제주도의 행정 절차 과정은 처음부터 의혹과 논란 투성"이라며 "공공성을 이유로 헐값에 사들였던 7만평 가까운 군공유지를 되팔아 사기업이 거대한 차익을 남긴 문제, 재심사 20일을 앞둔 시점에서 환경영향평가 꼼수 회피 논란, 제주도의 특혜성 편들기 논란 등 일일이 열거하기도 힘들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논란에도 제주도는 투자유치라는 이름으로, 당사자인 제주도민보다는 대기업 편에 서서 이 사업을 속전속결식의 행정을 벌이고 있다"며 "제주도의회는 행정사무조사를 통해 동물테마파크 사업 변경승인 절차 과정의 수많은 논란과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동물테마파크 반대 1만인 서명지는 원희룡 제주도지사를 비롯해 김태석 도의회 의장 등에 전달됐다.

사회 주요기사
누웨모루에 경찰관 100명 뜬 이유는? 중문단지서 만취운전으로 노부부 숨지게한 50대 구…
제주 잇단 실종… 경찰 '배회감지기' 보급 제주 올 가을 평년기온↑… 태풍 1개 영향
내국인 여성에 맥주병 내리친 중국인 징역형 고유정 2차 공판 방청권 '추첨식'으로 변경
"선흘2리 전·현직 이장들 성명서에 분노" 제주소방 '무각본 실전 재난 훈련'
가파전담의용소방대 안전지킴이로 활약 "환경영향평가사업 전면적인 실태조사 해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 로드걸 임지우 화보
  • 싱크로나이지드 수영의 아름다움
  • 모델 정혜율 화보집 출간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