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유도 꿈나무 3인방 전국무대 메달 레이스
양준서·김연주·강호, 용인대총장기 남중부 동 3개 획득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4.04. 14:48:5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진 왼쪽부터 메달리스트 양준서, 강호, 김연주 선수.

양준서(제주제일중 3)·김연주(제주서중 2)·강호(제주서중 1)가 전국유도대회에서 메달 레이스를 펼쳤다.

이들은 1~4일 강원도 양구문화체육회관에서 열린 2019 용인대총장기 전국 남녀중고유도대회 남녀 중학부 경기에서 모두 3개의 동메달을 획득했다.

양준서는 -48㎏급 4강전에서 최윤석(삼성중)을 맞아 선전했지만 반칙패를 당했다. 앞서 8강에서 문성훈(경민중)을 누리기 한판으로 제압하며 동메달을 확보했다.

김연주는 -57㎏급 여중부 16강전에서 손예린(도계중)을 업어치기 한판승으로 누르며 8강에 나섰다. 이어 박수민(야음중)을 업어치기 절반으로 이겼다. 그러나 4강에서 홍수진(경기체중)에게 누르기 한판패를 허용하며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강호는 남중부 -73㎏급 16강과 8강에서 노지원(부산체중)과 이도현(도계중)을 맞아 안다리되치기와 업어치기 기술로 모두 한판승을 따내며 선전했지만 4강에서 김승민(경민중)에게 누르기를 허용하며 동메달에 그쳤다.

스포츠 주요기사
바로셀로나·리버풀·첼시 유럽챔스리그 순항 '황희찬 PK 유도' 잘츠부르크, 나폴리에 2-3 석패
흔들리는 키움, 불펜 보직 재조정할까 키움 불펜 '와르르' 두산 이틀연속 끝내기
최지만, ‘탬파베이 올해의 팀 동료 감투상’ 워싱턴 창단 50년만에 월드시리즈 첫승
전설 '차붐'과 어깨 나란히 한 27세 손흥민 두산 9회말 끝내기 KS 1차전 먼저 웃었다
손흥민 멀티골 폭발 '한국인 유럽 최다골' 타이 막바지 향하는 K리그 '뒷심 최강자' 경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