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공공주도 해상풍력 조성사업 '쉽지 않네'
한동·평대 해상풍력조성사업 경관 심의 '재검토' 의결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9.27.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8-9차 경관위원회가 지난 21일 제주도청에서 회의를 열고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에 대해 재검토하기로 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월정·행원 지구지정 준비… 표선·하천·세화2 주민 협의

제주도가 공공주도 풍력개발 투자활성화 계획을 내놓은 지 3년이 지났지만 공공주도 해상풍력발전지구 후보지로 지정된 3개소 모두 사업추진에 난항을 겪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제18-9차 경관위원회가 지난 21일 제주도청에서 회의를 열고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에 대해 재검토하기로 의결했다고 27일 밝혔다.

해당 사업은 제주에너지공사가 사업시행예정자로 한동·평대리 해역에 사업비 4746억원을 투입해 연간 32만3000㎿h 규모의 풍력발전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관위원회는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에 대해 ▷발전기 숫자 최소화 ▷해안선에서 1.5㎞이상 이격 배치 ▷조망점선정 및 평가 재검토 등을 요구했다.

앞서 해당 사업은 해상풍력발전지구로 지정 고시되기까지 도의회에서 3차례나 안건이 보류돼 1년 6개월여의 시간이 소요되기도 했다.

이밖에 제주에너지공사가 사업시행예정자로 추진중인 월정·행원, 표선·세화2리·하천 해상풍력발전 조성사업 역시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지난 2016년 10월 풍력심의위원회를 통과한 월정·행원 해상풍력발전 조성사업은 현재 지구 지정을 준비중이며, 표선·세화2리·하천 해상풍력발전은 주민 협의 단계에 머물러 있다.

표선·세화2리·하천 풍력발전사업은 군통신 평가 문제 협의, 기존 사업자와의 관계 등으로 다소 지연되고 있는 실정이다.

월정·행원 해상풍력발전사업 역시 입지조건을 보완해 풍력심의위원회 등 처음부터 다시 절차를 밟아 나가는 안이 검토되고 있다.

제주에너지공사 관계자는 "한동·평대 해상풍력 조성사업은 예정대로 오는 10월부터 내년 1월까지 투자자 공모 및 선정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며 경관심의, 개발사업시행승인 등 관련 인허가 절차는 오는 2020년 4월까지 모두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월정·행원 해상풍력발전 조성사업은 인근 공유수면 1256만㎡에 연간 39만3000㎿h의 규모의 풍력발전시설을, 표선·세화2리·하천 해상풍력발전 조성사업은 1300만㎡ 해역에 40만2000㎿h 규모의 풍력발전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서 두 번째 '양성 반응자' 발생 위성곤 국회의원 서귀포시 지역구 재선 도전
제주 첫 코로나 확진… 신천지 9곳 중 3곳 폐쇄 이호동 도시활력증진사업 추진 순조
제주도, '텃밭 가꾸기' 참여단체 모집 원희룡 "비상사태 선포… 행정력 총동원"
제주 첫 코로나 확진자와 접촉 '67명' 격리 제주시, 국가풍수해보험 사회공헌사업 추진
서울 광화문 집회 막고 대구 모든 행사 잠정 취… 제주시 "인도 침하 알작지 해안도로 조속 복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