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아특례대출 첫날…신청자 몰리며 사이트 1시간 이상 대기

신생아특례대출 첫날…신청자 몰리며 사이트 1시간 이상 대기
주택도시보증공사 "접속 순서대로 처리 중"
  • 입력 : 2024. 01.29(월) 11:03
  •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신생아 자료사진.

최저 1%대 금리로 주택 구입 자금을 빌려주는 신생아 특례 주택 대출 신청 첫날인 29일 신청자가 한꺼번에 몰리며 신청 사이트 접속까지 1시간 이상 걸리고 있다.

29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주택도시기금 기금e든든' 사이트에서 신생아 특례대출 신청을 시작한 이날 오전 9시부터 접속자가 몰리며 '서비스 접속 대기 안내' 화면만 뜨는 상태다.

이날 오전 10시께 화면상으로는 1천여명 이상의 대기자 수와 함께 1시간 가까운 예상 안내시간이 표시되고 있다.

또 '재접속 및 새로고침을 할 경우 대기 시간이 더 길어질 수 있다'는 안내가 함께 뜬다.

이 때문에 이용자들의 불만이 쏟아지고 있다.

한 이용자는 연합뉴스에 "HUG 고객센터에 문의해도 다시 해보라고 할 뿐 별다른 대처도 없다"고 불만을 표시했다.

HUG 관계자는 "사이트에 이상이 생긴 것은 아니고, 신청자가 순간적으로 몰려 대기시간이 길어진 것"이라며 "접속 순서대로 처리하고 있다"고 밝혔다.

HUG는 국토교통부의 위탁을 받아 해당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

'저출산 극복을 위한 주거안정 방안'에 따른 신생아 특례대출은 대출 신청일 기준 2년 내 출산·입양한 무주택 가구나 1주택 가구(대환대출)에 대해 주택구입·전세자금을 저리에 대출해 주는 제도다.

대상 주택은 주택가액 9억원 이하, 전용면적 85㎡ 이하이며 연소득 1억3천만원 이하 및 일정 금액 이하의 순자산 보유액 요건 등을 갖춰야 한다.

올해는 2023년 1월 1일 이후 출생아를 둔 출산(입양)가구가 대상이며, 주택구입 자금은 1.6∼3.3%, 전세자금은 1.1∼3.0%의 금리로 대출받을 수 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624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