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마당] 제주월드컵경기장 스포츠 메카도시로 재도약

[열린마당] 제주월드컵경기장 스포츠 메카도시로 재도약
  • 입력 : 2021. 12.09(목) 00:00
  •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2001년 12월 9일, 제주월드컵경기장 개장 기념 한·미 국가대표 평가전이 개최됐다. 경기 중간에 비가 오기 시작하자 관람석을 가득 메운 도민과 관광객들은 마치 카드섹션을 하듯이 하얀색 비옷을 입기 시작했고, 하얀 물결 속에 월드컵경기장은 응원열기로 가득했다.

2002 한일 월드컵 개최를 기점으로, 대한민국 최남단 서귀포시는 스포츠메카 도시로 성장해 왔다. 동계전지훈련팀 유치라는 새로운 분야를 발굴해 내는 정책적 결정, 적은 예산 규모에도 과감하고 지속적인 체육시설 인프라 투자, 공무원들의 열정, 그리고 자원봉사와 응원으로 힘을 실어주신 시민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라 생각한다.

서귀포시에는 연간 3만7000여명의 선수와 관계자가 전지훈련에 참여하고, 30여개의 국제·전국대회에 2만9500여명이 방문했다. 지난해부터는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남자올림픽 축구국가대표팀과 야구 등 프로팀들의 전지훈련 유치, 도쿄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 등 스포츠대회 유치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왔다.

단계적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지금, 서귀포시는 전지훈련 메카도시로 재도약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신규 스포츠대회 유치를 비롯해 종목별 스토브리그와 초·중·고등팀 유치 확대를 통해 전지훈련 규모를 회복하기 위한 노력하고 있으며, 체육시설들의 보수보강과 시설개선을 통해 전지훈련 유치 다각화에도 집중하고 있다.

20년간 쌓아온 노하우와 역량을 바탕으로, 철저한 방역과 안전수칙을 잘 지키는 속에서 이번 겨울 서귀포시가 전지훈련팀으로 활력을 되찾을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양예란 서귀포시 체육진흥과>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4831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