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제주Utd 인천과 홈경기 1-4 '충격패'
최근 10경기 5무5패로 부진 허덕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8.01. 09:27:4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 남기일 감독.

무고사의 멀티골을 앞세운 인천 유나이티드가 '난적' 제주 유나이티드를 상대로 대승을 거두고 쾌조의 3연승을 질주했다.

인천은 31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제주와 하나원큐 K리그1 2021 22라운드 원정에서 4-1로 승리했다.

3연승과 함께 최근 7경기(4승 3무) 연속 무패의 고공비행을 이어간 인천(승점 29)은 5위로 두 계단 상승했다.

반면 제주(승점 23)는 10경기 연속 무승(5무 5패)의 부진에 허덕이며 8위 자리를 힘겹게 지켰다.

인천이 전반 19분 상대 백패스를 가로챈 무고사의 선제골로 먼저 달아나자 제주는 전반 27분 제르소의 동점골로 따라갔다.

경기는 후반에 인천의 소나기골이 터지면서 기울어졌다.

인천은 후반 16분 김현의 결승골에 이어 후반 38분 무고사가 프리킥으로 멀티골을 완성하며 스코어를 벌렸다.

무고사는 2경기 연속 멀티 득점에 3경기 연속골을 기록하며 시즌 7골로 득점 5위에 랭크됐다.

인천은 후반 45분 송시우가 역습 상황에서 마무리 득점에 성공하며 4-1 대승의 기쁨을 맛봤다.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는 선두 울산 현대(승점 38)가 10위 FC서울(승점 21)과 득점 없이 비겼다.

울산은 3경기 연속 무승(2무 1패)에 빠진 가운데 서울은 9위 강원FC(승점 21)와 승점이 같아졌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10위 자리를 지켰다.

스포츠 주요기사
고진영 LPGA 포틀랜드 클래식 우승…통산 9승째 두산 유희관 마침내 100승…LG 3연패 탈출
토론토 홈런 2방 역전승 AL 와일드카드 2위 '부진' 류현진 토론토 구멍으로 전락하나
제주 '주민규 PK 15호골' 광주와 극적 무승부 '단독선두' 고진영 LPGA 시즌 2승 보인다
코로나19 우려 올해 전국체전 고등부 경기만 고진영, LPGA 투어 포틀랜드 클래식 첫날 4위
류현진·김광현 MLB 포스트시즌 등판하나 텍사스 양현종 올 시즌 두번째 '방출 대기'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