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박준혁의 건강&생활] 알츠하이머 병의 새로운 치료약
이정오 기자 qwer6281@ihalla.com
입력 : 2021. 06.30.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최근 20여년간 치매 분야에서 많은 의학적 발전이 이뤄졌고, 특히 치매의 진단과 평가에서 많은 개념 변화가 생겼다. 알츠하이머 병과 알츠하이머 치매는 같은 질환을 의미하는가? 현재 임상 분야에서 같은 의미로 통용되고 있으나 의학적으로 엄밀히 말하면 다르다.

2018년 알츠하이머 병의 세계적 연구자 모임과 관련 협회(NIA-AA)에서 알츠하이머 병의 진단을 생체표지자(biomarker)를 이용해 새롭게 생물학적으로 정의했다. 즉 알츠하이머 병의 원인으로 여겨지는 생체표지자 유무를 기준으로 알츠하이머 병을 생물학적으로 진단하는 것이다. 인지적으로 이상이 없는 상태 또는 치매까지 진행이 되지 않은 경도인지장애의 경우에도 병적 아밀로이드 단백질과 타우 단백질이 발견될 경우 알츠하이머 병으로 진단하는 것이다. 이렇게 생물학적으로 알츠하이머 병을 진단을 하면 현재 임상적으로 진단하는 경우보다 3배 정도 병이 늘어난다. 실제로 알츠하이머 병의 경우 임상적으로 치매증상이 발생하기 전에 이미 병적 아밀로이드 단백질은 15~20년부터 뇌에서 차곡차곡 쌓이기 때문이다.

지금 임상에서는 치매 증상이 있으면서 구조적인 뇌영상학적 이상 소견, 신경심리검사 이상소견이 있을 때 임상적으로 알츠하이머 치매로 진단하고 약물치료를 시작한다. 즉 치료 시작 시점이 생물학적 진단 시점인 알츠하이머 병이 아니라 임상적으로 치매증상이 나타나는 알츠하이머 치매 진단 시점이다. 암의 경우는 증상이 없더라도 병리적으로 암세포가 확인이 되면 바로 치료를 시작하는데 말이다. 현재 알츠하이머 병의 경우 치료가 병의 진단을 따라가지 못한다. 현재 널리 사용되는 알츠하이머 치매 치료제인 아세틸콜린 분해효소 억제제는 병적인 아말로이드 단백질 또는 타우 단백질을 표적하는 약물이 아니기 때문에 제한적인 효능을 갖고 알츠하이머 치매 전 단계인 경도인지장애에서 치료 효능이 검증되지 않았다. 그래서 20여년 동안 알츠하이머 병의 원인 물질인 병적 아밀로이드 단백질과 타우 단백질을 표적하는 수많은 약물연구들이 이뤄졌지만 안타깝게도 실패의 연속이었다.

이런 알츠하이머 병 치료의 암흑기에 최근 반가운 소식이 전해졌는데, 2021년 6월 7일에 미식품의약국(FDA)가 신속승인 경로를 통해 새로운 치료제인 ‘아두카누맙’의 의학적 사용을 조건부 승인한 것이다. 2003년 이후 승인 받은 최초의 신약으로 18년의 긴 가뭄에 단비 같은 소식이다. ‘아두카누맙’은 아밀로이드 베타 단백질을 표적하는 단클론 항체로서 질병의 근본적 병리에 초점을 둔 치료제이다. ‘아두카누맙’의 효과에 대한 전문가 집단의 이견도 존재하기 때문에, 미식품의약국은 새 임상연구에서 임상적 증세 호전의 확인이 필요하다는 조건을 달았다. 약값만 1년에 약 6200만원 정도이고 치료전에 비싼 아밀로이드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검사를 시행해야 하는 제한점은 분명히 존재한다. 그럼에도 ‘아두카누맙’은 알츠하이머 병의 근본적인 병태생리인 병적 아밀로이드 단백질의 집합체인 아밀로이드 플라크를 표적으로 하는 최초의 치료법이고, 알츠하이머 치매 이전 단계인 알츠하이머 병의 병리를 갖는 경도인지장애에서 사용할 수 있는 최초의 약물로써 그 의미가 크다. 알츠하이머 병의 근본적 치료를 향한 작은 첫 걸음이 시작됐다. <박준혁 제주특별자치도 광역치매센터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허영진의 현장시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협동… [열린마당] 코로나 위기 아동 '한시적 급식비' …
[이경용의 목요담론] 재능과 인격을 갖춘 사람… [열린마당] '제주해녀문화'와 성평등
[열린마당] 제2공항, 정치공항 아닌 최적의 공… [유동형의 한라시론] 후배, 아프리카에 도전하…
[박준혁의 건강&생활] 치매예방 인지훈련 프로… [열린마당] 제주도청의 불통은 쓰레기 대란 일…
[열린마당] 삶에 도움되는 조례로 거듭나기 [정한석의 하루를 시작하며] 선의 뜻 또는 성질…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한라산 '사라오름' 만수 장관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