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농식품부 "마늘·양파 자조금 수급조절 활동 뒷받침"
2021년 업무보고... 축산 분뇨 에너지화와 정화처리 확대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21. 01.27. 20:39:3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올해 마늘·양파 의무자조금 제도가 개선돼 수급 조절 기능이 강화된다. 또 축산 분뇨를 에너지화하기 위한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사업에 정부 지원이 우선된다.

농식품부는 27일 2021년 업무보고에서 이같은 내용이 포함된 주요 업무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자조금의 기능 강화를 통해 생산자 중심의 자율적 수급안정 체계 안착이 주요 과제로 선정됐다.

마늘과 양파 의무자조금의 경우 경작신고 면적에 따라 자조금을 거출하고, 수급 불안 예측 시 재배면적 조절 등 사전 대응을 추진한다. 정부는 자조금이 기존 홍보·소비 촉진 중심에서 생산·유통 등 자율수급 조절 기능 중심으로 전환되도록 자조금 제도를 개선해 수급조절 활동을 뒷받침한다는 방침이다.

제주의 대표적인 채소류인 양파와 마늘은 지난해 의무자조금에 포함됐고 관련 단체가 출범했다. 의무자조금은 농식품부와 사업비 매칭을 통해 양파·마늘 소비 확대와 공급관리, 거래 교섭력 및 경쟁력 제고 등 농업인이 선제적으로 농산물 가격의 폭락와 폭등 방지기능을 수행할 수 있다.

농식품부는 아울러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선언에 따라 축산 분뇨의 에너지화와 정화처리 확대로 탄소저감을 실현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적정 사육규모를 유지하면서 저메탄 사료를 개발·보급해 장내 발효에 의한 가스배출을 줄여나가기로 했다. 또 가축분뇨 자원화시설 등 관련 사업을 우선 지원할 예정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여성농업인 대상 행복이용권 15만원 드려요 “4·3 등 제주지역 현안 관심 가져달라”
[월드뉴스] 8인승 SUV에 25명 탑승… 차사고 참변 제주동물테마파크 무산… 송악 선언 후 첫 사…
제주에 남아도는 재생에너지 전력 육지로 보낸… 저소득층 장애인보조기기 연중 상시 접수
공무원發 잇단 확진자 결국 임시회 자동 폐회 음식물류폐기물감량기 보급사업 추가 신청
장애아 가족 양육지원 사업 신청 접수 다중이용시설 실내오염도 지도점검 나선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