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제주의 고등학생 너무 대단해요
강민성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11.1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11월 14일, 제주도한일친선협회 등과 공동으로 '제21회 고교생 일본어 말하기 대회'를 개최했습니다. 코로나19의 유행으로 방역에 만전을 기해 무관중으로 진행했습니다만 제주상공회의소·한일친선협회 관계자들과 심사위원을 맡으신 정예실 한라대 교수님, 학생들을 지도해 주신 선생님들, 그리고 제약이 많은 가운데도 참가해 주신 고등학생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전통 있는 이번 대회를 예년과 같이 대면 방식으로 개최할 수 있었던 것은 분명 관계자 여러분의 각고의 노력 덕분입니다.

 저는 이번에 처음으로 참가해 정말 깜짝 놀랐습니다. 참가자들의 수준 높은 스피치에 말이죠. 이 대회의 수준이 높다는 이야기는 들었지만 설마 이 정도일 줄이야. 첫 번째 참가자의 바람직한 한일관계의 모습을 깊이 있게 표현한 스피치, 일본어 발음이나 표현력, 무대에서의 태도 등 여러 가지 면에서 고등학생이 외국어로 말하고 있다고는 생각되지 않았습니다. 모두 수준이 높아서 심사해야 하는 입장인 저로서는 채점이 곤란할 정도였습니다. 몇몇은 가족 분의 영향으로 일본어 공부를 하게 된 경험, 일본 여행 경험을 언급했는데, 역시 제주와 일본과의 관계는 예사롭지 않다는 것을 새삼 느꼈습니다.

 놀란 사람이 저 혼자만은 아니었습니다. 심사위원으로 이번 대회에 처음 참가한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의 전문가도 지난 달 온라인으로 개최된 전국 대회에 필적하는 수준으로, 오히려 스피치 내용은 구체성이 풍부해 제주의 선생님과 부모님들이 학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얼마나 더 노력을 기울이시는지 잘 알게 되었다고 말하였습니다. 또 이 정도로 높은 수준인데도 정예실 교수님이 심사 강평에서 보다 높은 목표 수준을 전제로 한 말씀을 하신 것도 솔직히 놀랐습니다.

 이번 대회가 무관중으로 진행되었고, 일본어를 하지 못하는 제주 분들도 많기에 대회에 참가한 고등학생들의 수준이 얼마나 대단했는지 제가 느낀 그대로를 보고했습니다. 제주도민 여러분, 제주 고등학생 대단합니다. 저 자신도 이런 젊은이들이 있는 제주에 올 수 있어 행복합니다. 자랑스러운 제주의 젊은이들을 응원해 주세요! <이세키 요시야스 주제주일본국총영사>



済州の高校生、すごすぎる…!



 9月22日付の本紙への寄稿でお知らせしたとおり、11月14日(土)、済州道韓日親善協会等と共同で「第21回高校生日本語スピーチ大会」を開催しました。今回はコロナ19の流行の中、十分な防疫措置を取り、無観客で最小限の人員のみ参加する形で開催しましたが、金大亨会長をはじめ済州商工会議所・韓日親善協会の皆様、審査員を務めていただいた鄭禮實漢拏大観光日本語学科教授、指導に当たられた各高校の先生方、そしていろいろ制約がある中で準備を進め、参加してくれた高校生の皆さんには、様々な面で大変な配慮をいただきました。世界中で各種行事が中止されたり、オンラインでの開催に取って代わられている中で、済州での伝統あるこの大会を、従来通り対面方式の開催を維持できたのは、本当に関係各方面の努力のおかげです。この場を借りて感謝申し上げます。

 さて、今回のスピーチ大会、私にとっては初の機会でしたが、びっくりしました。高校生のスピーチのレベルの高さに、です。この大会はレベルが高いという話は聞いてはいましたが、まさかこれほどとは。一人目からして、あるべき日韓関係の姿に踏み込んだスピーチの内容、日本語の発音や表現力、舞台での態度等々、様々な面で、とても高校生が外国語で話しているとは思えない。皆レベルが高すぎて、審査する立場の私としては、点数を付けるのに困ったほどです。何人かは、ご家族の影響で日本語を学ぶようになったことや、日本への渡航経験に言及していましたが、やはり済州の日本とのつながりは尋常では無いものがあると、改めて感じました。

 驚いたのは私だけではありませんでした。日本国際交流基金ソウル文化センターからの審査員も今回初参加でしたが、先月オンラインで開催された全国大会に匹敵するレベルである、かつスピーチの内容が全国大会よりも具体性に富んでおり、済州の先生方やご両親が、高校生にいろいろな経験を踏ませるべく、如何に熱心に取り組んでおられるかよく分かると述べていました。また、これだけハイレベルなのに、鄭禮實教授が審査講評で、さらに上を目指す内容のコメントをしておられたのにも、正直驚きました。

 今回は無観客でしたし、日本語を話されない済州の方も多いので、大会での高校生のレベルがいかにすごかったか、私が感じたそのままを報告させていただきました。済州道民の皆さん、済州の高校生はすごいです。私自身、こんな若者がいる済州に来られて幸せだと思います。是非とも済州の若者を誇りにしてあげてください!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방훈의 건강&생활] 가성통풍 [권희진의 하루를 시작하며] 2020 책으로 가득한…
[열린마당] 성인지 감수성 부재, 우리 인식부터… [열린마당] 화재예방에 최전선 11월
[열린마당] 나 하나 꽃 피어 이루는 청렴 꽃밭 [박태수의 문화광장] 코로나19와 함께 살아갈 …
[열린마당]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중독 위험 [열린마당] 119 안심콜서비스를 알고 계십니까
[열린마당] 제주의 오름과 제주인의 삶 [열린마당] 내가 생각하는 공직자의 청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전남 해남에서도 보이는 한라산
  • 중국 무인 달 탐사선 창어5호 발사
  • 드림타워 뒤로 보이는 추자도와 진도
  • 비 내리는 제주에 떠오르는 무지개
  • 동백꽃과 한라산
  • 美 캘리포니아 코로나19 확진자 100만…
  • 해리스 당선인의 다양한 표정들
  • "트럼프 유세 듣자" 길게 늘어선 지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