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연봉 차등 삭감' MLB 선수 대책 마련 착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28. 14:12: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미국프로야구(MLB) 구단들의 습격에 크게 한 방을 얻어맞은 선수들이 대책 수립에 부심하고 있다.

 AP통신은 MLB 구단의 연봉 차등 삭감 제안을 받은 선수노조가 수용 또는 거부로의사를 정리하고 다른 제안을 제시하는 데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28일(한국시간) 전했다.

 MLB 각 구단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관중 없이 정규리그를 개막하면 수입이 많이 감소한다며 고액 선수 연봉은 많이 깎고, 저액 선수는 덜 삭감하는 연봉 차등 삭감안을 27일 선수노조에 건넸다.

 이 안에 따르면, 연봉 3천600만달러(약 446억원)를 받는 특급 스타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 게릿 콜(뉴욕 양키스)은 무려 77%나 삭감된 약 800만달러만 손에 쥔다.

 2천만달러를 받기로 한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도 4분의 3을 날리고 515만달러만 가져간다.

 정규리그 시작 후 구단 수입의 절반을 받기로 한 기존 구단안보다 진일보한 제안을 기대했던 선수들은 엄청난 실망감과 충격을 표출했다.

 토니 클라크 선수노조 사무총장은 연봉 차등 삭감안에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다.

 선수들은 28일 화상회의에서 구단안에 분노를 표시하고 경기 수에 비례해 연봉을 받기로 한 선수노조의 기존 주장을 관철하면서 현재 논의 중인 팀당 82경기 진행보다 더 많은 경기를 치르는 것을 상의했다고 AP통신은 소개했다.

 연봉 차등 삭감안을 수용할 수 없고, 연봉에서도 손해를 보지 않겠다는 의지가 강해 보인다.

 7월 초 정규리그 개막을 위해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는 연봉 지급안과 코로나19검사를 아우른 안전 대책을 6월 초까지 합의해야 한다.

 합의에 도달하면 각 구단은 최소 21일간 팀 훈련과 최대 3번의 시범경기를 거쳐정규리그를 시작한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본머스 킬러' 손흥민 5경기 골 침묵 '4연승 행진' 맨유 챔피언스리그 진출 굳히기
전통놀이 학술적 개념 정립 필요 '본머스 킬러' 손흥민 본머스 상대 골 정조준
제주Utd 이번 주말 부천FC 넘어 '선두 가자' 'KK' 김광현 "웨인라이트 고마워"
KBO리그 '뛰는자' 선수 삼성·롯데·kt 선두 개막 앞둔 MLB 코로나19 66명 확진 판정
부평국 회장 '대한체육회 체육상 공로상' 꼴찌 한화 "토종선발 맹활약 포기란 없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