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보행자 교통사고 잦은 곳에 바닥신호등
서귀포시, 동홍초 등 4곳에 도내 첫 시범 설치
어린이·스몸비 등 보행자 교통사고 감소 기대
현영종 기자 yjhyeon@ihalla.com
입력 : 2020. 05.25. 14:21:2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다른 지방에 설치된 바닥신호등 사례.

보행자 교통사고가 잦은 곳에 바닥신호등이 설치된다.

 서귀포시는 25일 동홍초등학교 앞 등 지역 내 4곳에 어린이 및 '스몸비족'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횡단보도 바닥신호등을 시범 설치한다고 밝혔다. 바닥신호등이 설치되는 곳은 동홍초 외에 서귀북초등학교 앞, 서귀포의료원 입구(일주동로), 열린병원 앞 등 이다.

 '스몸비족'이란 '스마트폰(smart phone)'과 '좀비(zombie)'의 합성어로, 스마트폰에 몰입해 도로를 걷는 사람을 일컫는다.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보행사고의 60%는 스마트폰을 이용하다 발생하며, 이 중 10~20대가 50% 이상을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특히 스마트폰을 사용하며 길을 걸을 경우 일반 보행자에 비해 교통사고 위험이 76% 가량 높다는 분석도 있다.

 서귀포시는 2019년에 재난안전 교부세 3억원을 확보, 사업 추진의 기틀을 마련했다. 올해 하반기에는 시범 설치된 바닥신호등에 대한 효과·안전성 등에 대한 수시 모니터링과 함께 효과를 분석, 초등학교 앞 등 교통약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횡단보도를 중심으로 추가 설치한다는 계획이다.

 김용춘 서귀포시 교통행정과장은 "제주지역 최초로 서귀포시내 4곳에 바닥신호등을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교통문화지수 향상 및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신규 사업을 적극 발굴·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서귀포시 24일까지 '예비 마을기업' 모집 서귀포시 중장년 예비 창업자 적극 지원
서귀포시 7월 정기분 재산세 265억원 부과 길고양이 중성화사업 도서지역으로 확대
청소년 대상 '꿈찾아 드림(Dream)' 운영 김정문화회관 '바람의 섬' 온라인 공연
서귀포 예술의 전당 연극 교실 수강생 모집 영농폐기물 수거량 매년 꾸준한 증가세
임산부 등록관리로 건강 임신·출산 지원 서귀포시 양식장 불법 어업 단속 실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