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김대진·임정은·양병우 당선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김대진·임정은·양병우 당선
대정읍 선거구는 양병우 후보 재검표 끝에 39표차 당선
  • 입력 : 2020. 04.16(목) 01:24
  • 문미숙기자 ms@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종합] 15일 제21대 국회의원선거와 함께 치러진 제주도의원 재·보궐선거 서귀포시 동홍동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대진(51), 대천·중문·예래동선거구에서 더불어민주당 임정은(46) 후보가 당선됐다. 대정읍선거구는 초접전이 펼쳐졌는데, 무소속 양병우(61) 후보가 39표 차이로 당선됐다.

 동홍동선거구 김대진 후보는 6464표(56.76%)를 얻어 미래통합당 오현승 후보 2837표(24.91%), 무소속 김도연 후보 2086표(18.31%)를 제치고 당선됐다.

 대천·중문·예래동 선거구에서는 임정은 후보가 8162표(51.46%)로 무소속 고대지 후보 7698표(48.53%)를 누르고 당선의 영예를 차지했다.

 대정읍선거구는 양 후보가 초접전 끝에 5592표(50.17%)를 얻으면서 5553표(49.82%)를 득표한 더불어민주당 박정규후보를 누르고 당선의 영예를 안았다. 이 날 개표 결과 막판까지 근소한 표차를 보이면서 박 후보 측 요청으로 16일 오전 재검표가 이뤄지기도 했다.

 이번 도의원 재·보궐선거는 국회의원 선거에 가려 주목받지 못한데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접촉의 어려움으로 후보들은 얼굴 알리기에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 미래통합당 제주도당은 두 차례에 걸쳐 재·보궐 선거에 출마할 후보자를 공개 모집했지만 신청자가 없어 3개 선거구 중 1개 선거구에서만 후보를 내는 등 인물난을 겪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9287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