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부상일 "제주도청을 제주시을 지역으로”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20. 04.05. 15:19:3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5일 지지를 호소하는 부상일 후보. 사진=부상일 후보 캠프 제공.

미래통합당 부상일 후보(기호 2번)는 5일 "제주도청을 제주시을 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부 후보는 이날 제주시 구좌읍 세화오일장에서 유세를 벌이며 "노형, 하귀, 애월 등 (서부지역은) 엄청나게 발전했는데, 제주시을 지역은 상대적으로 소외된 상태다. 용납과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제2공항이 들어서 호텔만 들어서고, 관광지만 되는게 발전이냐. 도청 생기는 것이야 말로 또 다른 발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부 후보는 "예산 몇푼이 아닌 큰 그림을 그리겠다"며 "우근민과 김태환, 김우남 대선배가 구좌읍을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잘 알고 있다. 그 바통을 부상일이 이어 받겠다"고 덧붙였다.

 원희룡 제주도지사에 대해서는 "원 지사 입장에서는 동·서 균형발전을 염두에 둘 것"이라며 "내가 국회의원이 된다면 평소 친분이 두터운 원 지사에게 도청 이전을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오영훈 후보에 대해서는 "국회의원 4년 동안 뭘했는지 돌이켜봐야 한다"며 "작년 큰 물난리가 났을 때 오 후보는 와인파티를 했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고향 사람이 아니면 임기를 채우고 떠나면 그만"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부상일 후보 대변인은 지난 4일 성명을 내고 "오영훈 후보가 국회의원 보좌진에 처조카를 채용했다"며 "이러한 오 후보의 친인척 찬스를 보는 제주청년들은 불공정에 절규한다"고 지적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서귀포시 문화광장 조성 사업 수년째 지지부진 [월드뉴스] 아베 내각 지지율 29%… 2차 집권 후 …
민선 7기 원도정 예산 환경보다 개발 편중 '농가 인력난' 농림부 도농 인력중개시스템 구…
"서귀포 생약·바이오메카 육성을 위한 간담회 … 제주도의회 행정자치 전문위원 채용 공고
제주농기원 '제철음식 만들기' 교육생 모집 제주 산악박물관 다음달 4일부터 단계적 개방
제주테크노파크, 입주기업 추가모집 제주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고도화 추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