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토론도 류현진 마케팅 전면에 내세웠다
몰려든 현지 팬..구단은 유니폼 판매 개시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5. 09:00:1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토론토 블루제이스 팬들이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열린 시범경기 홈 개막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를 앞두고 기념품 가게를 둘러보고 있다. 류현진의 유니폼 두 벌이 걸려있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차지하는 팀 내 입지는 크다.

 전력뿐만이 아니라 마케팅 측면에서도 그렇다.

 류현진의 입지를 알 수 있는 장면은 미국프로야구 토론토의 시범경기 홈 개막전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경기가 열린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여러 차례 포착됐다.

 이날 토론토 구단은 시범경기 홈 개막전을 맞아 경기 시작 3시간 전 팬들의 출입을 허용해 선수들과 접촉할 기회를 줬다.

 많은 팬은 지정 구역에서 훈련 중인 선수들에게 자유롭게 사인 요청을 했다.

 이날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는 일본 출신 투수 야마구치 순은 이례적으로 팬들에게 다가가 사인을 해줬다.

 이때였다. 한 현지 팬은 야마구치를 향해 "류현진 선수, 사인 좀 해달라"고 부탁했다.

 류현진에게 사인을 받으려다 야마구치를 류현진으로 착각한 것이다.

 야마구치는 당황한 듯 어색한 웃음을 지은 뒤 클럽하우스로 이동했다.

 이날 많은 팬은 류현진을 향해 "류~"라고 외치며 사인 요청을 하기도 했다.

 토론토 구단도 새 에이스를 알리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었다.

 이날 토론토 구단은 경기장 내 기념품 가게를 처음 열었는데, 배번 99번이 새겨진 류현진의 유니폼을 가장 보기 쉬운 곳에 배치해 판매했다.

 아직 첫 경기도 치르지 않은 이적 선수의 상품을 판매하는 건 이례적이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구단의 경우, 시범경기 기념품점에서 김광현과 관련한 상품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

 구단 핵심 관계자들의 기대도 크다.

 이날 경기 전 취재진과 만난 로스 앳킨슨 토론토 단장은 "류현진은 특별한 존재"라며 "그는 매우 쉽게 우리 팀에 적응하고 있다. 우리에겐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말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코로나19 13명 확진' 세인트루이스 또 경기 취… 첫 관중 성적표 K리그1 부산 '매진-K리그2 제주 …
양키스 에런 저지 5경기 연속 홈런 저스틴 토머스 WGC 역전승 '통산 13승'
추신수 바다로 빠지는 장외 투런포 폭발 슈퍼 루키 유해란 '와이어 투 와이어'로 대회 2…
국대 이세현·양연수 시즌 첫 정상등극 제주Utd, 첫 홈 유관중 경기서 '무승부'
안병훈, WGC 대회 3R 1타 차 2위 '첫 우승 보인다' '루키' 유해란 '와이어 투 와이어' 2연패 가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리버풀 우승 가자!"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