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류현진, 28일 미네소타전 시범경기 첫 등판
몬토요 감독 "현재 투구 수 늘려가는 과정…본인 의사 맡길 것"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2.22. 12:07:2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스프링캠프에 참가 중인 류현진이 21일(현지시가)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수비 훈련을 하고 있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이적 후 첫 실전 등판 일정이 확정됐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은 22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파크에서 취재진과 만나 "류현진은 28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시범경기 홈경기에 등판한다"고 밝혔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은 해당 경기에서 1이닝 내지 2이닝을 던질 것"이라면서 "현재 투구 수를 늘려가는 과정이라 본인의 의사에 맡길 것"이라고 전했다.

비교적 늦은 일정이다. 토론토는 23일 뉴욕 양키스와 경기를 시작으로 시범경기에 돌입한다.

류현진은 시범경기 개막 엿새 만에 실전 경기를 치르는 셈이다.

이유가 있다. 시범경기는 테스트 성격이 짙다.

각 팀 감독 등 코치진은 비시즌 기간 새로 영입한 선수들의 기량을 체크하고 정규시즌 윤곽을 그린다.

선발 싸움을 펼치거나 확실한 보직을 받지 못한 선수들이 한 경기라도 더 뛰어야 한다.

반면 이미 1선발 자리를 보장받은 류현진은 많은 시범경기에 등판할 필요가 없다.

오로지 컨디션 조절에만 신경 쓰면 된다.

류현진은 23일 타자를 상대하는 라이브 피칭을 한 차례 소화한 뒤 마운드에 오른다.

그는 14일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첫 불펜피칭을 한 뒤 17일 두 번째 불펜피칭을 펼쳤다.

20일엔 불펜 피칭과 라이브 피칭에서 60개의 공을 던졌다.

현재 3일 간격으로 피칭 훈련을 하며 투구 수를 늘리고 있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K리그 페널티킥 최다 허용구단 '제주' '플로리다 고립' 류현진, 2019년 '단짝' 마틴 집 …
LPGA 투어 코로나19 영향 6월 중순까지 중단 일본프로축구 5월 재개 또 다시 무기한 연기
세인트루이스 김광현 귀국하나 제주유나이티드 "가슴에 동백꽃 달고 뛴다"
제주경마공원, 이달 23일까지 휴장 기간 연장 멈춰선 도내 체육행사… 4월에도 '올스톱'
제주도체육회, 학교연계형 스포츠클럽 공모 '병역특례' 손흥민 제주서 기초군사훈련 받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