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서귀포시
끊이지 않는 양돈악취…사업장 점검 강화한다
서귀포시, 작년 악취민원 951건으로 전년대비 84% 증가
시 배출사업장 관리 강화·민원다발 지역은 야간단속도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0. 01.14. 15:17:4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가축분뇨 악취 민원이 갈수록 증가하면서 올해 분뇨배출사업장에 대한 점검을 강화한다.

 서귀포시는 올해 가축분뇨 배출(처리)사업장 417개소에 대한 환경오염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단속의 효율성 확보를 위해 정기점검, 악취조사, 합동단속, 야간단속, 기획단속 등 연간계획을 세워 점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대부분이 양돈장에서 발생하는 악취민원이 2017년 290건에서 2018년 518건, 2019년 951건으로 악취관리지역 지정 이후에도 일부 특정지역 위주로 고착화·집중화되고 있어서다. 또 지난해 가축분뇨 배출사업장 242개소에 대한 점검에선 위반사업장 27개소를 적발하고 개선·조치명령(25건), 폐쇄명령(2건), 사용중지명령(2건), 과태료(12건·600만원), 고발(12건) 조치했다.

 시 관내에는 가축분뇨 배출사업장 407개소(돼지 77, 소 222, 말 65, 개 21, 기타 22개소)가 운영되고 있고, 재활용시설·공공처리시설 등 10개업체에서 가축분뇨를 처리하고 있다. 77개 양돈장에서는 14만5529두를 사육하고 있고, 하루평균 분뇨 발생량 766t 중 11개소(151t)는 자체처리, 67개소(615t)는 재활용업체에 위탁 처리하고 있다.

 올해 정기점검은 자치경찰단과 축산과 합동으로 실시하고, 민원다발사업장은 악취조사와 야간단속을 병행한다. 장마철·여름철에는 특정사업장을 대상으로 기획단속을 벌이기로 했다. 또 무허가 축사, 가축분뇨 정화처리시설 설치업체, 과밀가축사육농가 등에 대해 연중 수시점검을 실시하고, 5월부터 10월까지는 축산환경감시원을 채용해 사업장에 대한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서귀포시 주요기사
2020 제주청소년 문화예술 진로캠프 '서귀포시민의책읽기 독후감쓰기대회' 개최
제주혁신도시 복합혁신센터 건축공사 본격화 2020 인구주택총조사 조사요원 모집
노후 해녀탈의장 해안 경관시설로 변신 서귀포시, 마필사육기반 확충사업 공모
서귀포 '신효동 하귤나무' 제주 향토유산 등록 '지구의 이웃' 목성·토성 관측 프로그램
카페·음식점 코로나19 방역실태 점검 "솔동산 버스킹 즐기며 코로나19 피로 잊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