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프로농구 2라운드 '페이크 파울' 24건 적발
LG 5회로 최다..DB 김창모, 삼성 이관희·김준일 2회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12.10. 12:43:4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KBL이 과도한 몸동작으로 심판과 팬을 속이는 '플라핑'(flopping)을 근절하기 위해 올 시즌부터 라운드별 페이크 파울 사례와 명단을 공개하는 가운데 2라운드에서는 창원 LG가 가장 많이 적발됐다.

 KBL은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2라운드 페이크 파울 현황 및 관련 영상을 10일 KBL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KBL 심판위원회는 의심 사례 47건을 심의해 이 가운데 24건을 페이크 파울로 결정했다.

 이는 1라운드(29회)보다는 5회 줄어든 수치다. 하지만 지난 시즌 2라운드(8회)보다는 16회나 많아 여전히 개선이 필요한 상황이다.

 구단별로는 LG가 5회로 가장 많았다. 다섯 명의 선수가 한 차례씩 페이크 파울을 지적당했다.

 1라운드에서 10차례의 페이크 파울 사례가 적발됐던 원주 DB는 서울 삼성과 함께 4회로 뒤를 이었다.

 선수별로는 김창모(DB), 이관희, 김준일(이상 삼성)이 두 차례씩 적발됐다.

 1라운드에서 개인 최다인 5회나 지적받았던 치나누 오누아쿠(DB)는 2라운드에서는 단 한 차례의 페이크 파울 사례도 없었다.

 KBL은 페이크 파울로 처음 적발되면 경고를 하고 이후 누적 횟수에 따라 2∼3회20만원, 4∼5회 30만원, 6∼7회 50만원, 8∼10회 70만원, 11회 이상 100만원의 반칙금을 부과한다.[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두산 투수 이영하 올해 연봉 170% 인상 '사인' PGA투어 맞선 총상금 2800억원 프로골프투어 탄…
2021년 WBC 본선 참가국 20개 나라로 확대 토트넘 에릭센 인터밀란 이적 발표
렛츠런파크 제주, 2월 한달 80개 경주 시행 페더러, 매치포인트 7회 위기 넘기고 호주오픈 …
은퇴 LG 투수 이동현 SBS 해설위원 변신 안드레 감독, 대구FC와 결별
AFC U-23 챔피언십 우승 김학범호 '금의환향' 국제 스포츠도 신종코로나 감염증 '직격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