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여야, 10월 2∼21일 국정감사 실시 잠정 합의
10월 22일 내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후 교섭단체 대표연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8. 13:23:2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을 둘러싼 갈등으로 정기국회 초반 파행이 빚어진 가운데 여야가 새로운 정기국회 일정에 잠정 합의했다.

 18일 여야 3당 교섭단체에 따르면 국회는 오는 26일 정치 분야, 27일 외교·통일·안보 분야, 30일 경제 분야, 10월 1일 사회·문화 분야 등 나흘간 대정부질문을실시한다.

 당초 여야는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대정부질문을 할 예정이었으나, 문재인 대통령의 미국 방문(9월 22∼26일)에 일부 장관들이 동행하는 만큼 관련 일정을 연기키로 했다.

 또한 당초 9월 30일부터 10월 19일까지로 예정됐던 국정감사는 10월 2일부터 21일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전날 전화 통화에서 이 같은 정기국회 일정 변경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오는 19일 만나 정기국회 일정과 관련한 세부 내용 등을 최종 조율할 계획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러한 정기국회 일정을 소개하면서 "오는 26일부터 정기국회 일정이 다시 정상화된다"며 "예정보다 많이 늦어져 국민께 송구하다"고 말했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통화에서 "내일(19일) 여야 원내대표들이 만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다만 한국당의 입장에 따라 국감 일정은 변경 가능성도 있다.

 앞서 전날 나 원내대표는 "대정부질문 일정을 조정하면 30일부터 예정된 국감은순연돼서 2일부터 하게 될 확률이 높아진다"고 말했다.

 다만 한국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직까지 국감을 언제 하자고 딱 정하진 않았다"며 "대정부질문 일정만 확정해놓은 상태"라고 설명했다.

 내년도 예산안에 대한 정부의 시정연설은 기존 합의대로 오는 10월 22일 청취하기로 했으며, 교섭단체 대표연설은 10월 23일 이후에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여야는 9월 17∼1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 합의했으나,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조국 법무부 장관의 교섭단체 대표연설 참석에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최서원 "검찰·특검이 '삼족 멸한다' 폭언했다" '신용·체크카드' 재난지원금 3주간 6조원 썼다
비례대표 의원 '대부' 후원회장 모시기 '눈길' '경영권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구속영장 청…
김여정 "대북전단 조치 없으면 남북 군사합의 … 학원발 감염 속출하자 방역위반 학원 제재
'기소 위기' 이재용 '마지막 카드' 꺼냈다 '경기 회복-뉴딜 투자' 35조원 규모 3차 추경 편…
뼈 있는 농담 나누며 마주한 이해찬-김종인 정부 질병관리청 승격- 보건차관직제 신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모델 정유나 SNS '아찔' 한컷
  • "리그가 그리워"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