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사우디 석유시설 가동 중단, 유가 상승 우려
예멘 반군의 ‘드론 공격’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석유회사 아람코의 최대 석유 시설 두 곳이 14일(현지시간) 예멘 반군의 무인기(드론) 공격을 받아 가동이 잠정 중단됨에 따라 국제유가 상승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위성 사진에서도 검은 연기가 보일 정도로 화재가 크고, 사우디 당국이 일부 시설의 가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하면서 원유 시장의 수급 불균형이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AP와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압둘아지즈 빈 살만 에너지장관은 이날 국영 SPA 통신을 통해 반군 공격을 받은 아브카이크와 쿠라이스 시설 두 곳을 일시적으로 가동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장관은 이런 조치로 하루 570만 배럴 규모의 원유 생산에 영향이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체 산유량의 절반이자, 전 세계 산유량의 5%에 해당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생산시설 폐쇄로 하루 500만 배럴이 감소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전 세계적인 유가 상승이나 또 다른 주요 산유국인 이란의 영향력 확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아람코 측은 CNN 비즈니스에 "며칠 내 생산량이 회복되길 희망한다"고 밝혔으며, 몇주 동안은 고객사에 공급할 수 있을 정도의 원유를 비축해둔다는 점에서 시장에 미칠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해석도 있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특별자치도의회] 2019년 행정사무감사 이렇게 … [월드뉴스] 스마트폰 과다 사용으로 색맹… 세계 첫…
제주도의회 2019 행정사무감사 돌입 "만시지탄" 원희룡, 조국 사퇴 관련 대통령 사과 요…
제주신항만 개발 탄력여부 첫 '시험대' 미세먼지는 잡고, 노인일자리 job go…
강창일 "금융범죄 숙주인 대포폰 강력 단속 필요" 제주도 2019년도 공채시험 합격자 등 29명 신규 임용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15일부터 시작 "대통령과 정부에 부담" 조국 장관 전격 사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중동 사해의 평화로움
  • 동굴과 비키니의 조화?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