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일회용품 줄여 모두가 행복한 제주 만들기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8.26.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유난히 뜨거웠던 지난여름, 끝나지 않을 것처럼 우리를 괴롭히던 더위도 입추와 처서가 지나면서 조금씩 사라지고 있다. 더위와 함께 사라지면 좋겠지만 여전히 우리의 고민거리로 남아있는 게 있다. 바로 쓰레기이다. 그 중에서도 가장 골칫거리는 아무래도 일회용품일 것이다.

일회용품, 말 그대로 한번 쓰고 버리는 물건이다. 밖에서 음식을 배달시켜 먹을 때도 미리 챙길 필요 없이 한번 쓰고 버리면 되고, 길을 걷다가 목이 마를 때도 음료를 구매해서 마시고 버리면 되기 때문에 누구든지 자주 이용하고 있다. 일회용품이 이용하기 쉬움, 즉 편리하다는 것은 누구도 부정하지 않을 사실일 것이다. 하지만 그 편리함 속에는 잠시 잊고 있던 불편함이 숨어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한국은 2016년 1인당 플라스틱 소비량이 세계 1위로, 1년 동안 일회용 컵은 257억 개, 비닐봉지는 211억 개를 사용했다고 한다. 이는 우리나라 국민이 한 해에 1인당 514개의 일회용 컵과 422개의 비닐봉지를 사용한 셈이다. 우리는 편리함에 익숙해져 일회용품을 이렇게 많이 사용하고 있으며, 다시 말해 일회용품으로 만든 세상에서 살아간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제주시에서는 '기초질서지키기'를 통해 일회용품 줄이기에 앞장서고 있다. '일회용 컵 대신 개인컵 및 텀블러 이용하기', '비닐봉지 대신 에코백 활용하기', '손 씻고 종이타월 대신 손수건 사용하기'와 같은 방법이다. 조금 불편할 수도 있지만 시민이 주인인 행복 도시 제주를 지키기 위해 우리 모두가 일상생활 속에서 작은 노력을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

기초질서를 지키려는 한사람, 한사람이 모여 모든 사람이 행복한 제주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하며 이 글을 읽은 지금 이 시간부터 모두 함께 기초질서지키기를 실천하기를 바란다. <김 건 제주시 이호동주민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류성필의 목요담론] 탄소중립도시 조성을 위한 친… [열린마당] 감귤 열매솎기
[강종우의 한라시론] 당신이 특별하다고 생각하지 … [열린마당] 넓고 크게 부끄럼 없이
[주간 재테크 핫 이슈] 볼턴 보좌관 퇴진과 정책적 … [강지언의 건강&생활] '자살예방의 날'을 맞이하여
[열린마당] "당신의 취업성공, 고용센터가 함께 합… [부희식의 하루를 시작하며] 젊은이들의 여정
[열린마당] 한가위와 함께 찾아온 ‘9월 재산세’ [열린마당] 제주지방기상청 청소년 기후변화 홍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