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4·3평화재단, 제주 4·3 주제 영문논문집 발간 눈길
'제주4·3 학살-잔혹함, 정의, 그리고 화해' 펴내
국내외 석학과 4·3전문가 등 12명 필진 참여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09. 17:21: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4·3의 진실을 세계에 알리기 위한 영문 논문집 '제주4·3 학살-잔혹함, 정의, 그리고 화해(The JEJU 4·3 Mass Killing-Atrocity, Justice, and Reconciliation)가 발간됐다.

 제주4·3평화재단과 연세대학교가 공동 작업한 논문집은 브루스 커밍스, 호프 메이, 존 메릴 등 국내외 석학과 4·3전문가 등 12명이 필진으로 참여했다.

 앞서 지난 6월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주4·3 유엔 인권심포지엄'에 참석한 유엔 관계자, 외교관, 국내외 학자들에게 배포하면서 시선을 끌기도 했다.

 논문집에는 총 4개 파트 12편의 영문 논문이 실려 있다.

 제1파트는 '제주4·3 학살, 그리고 미국의 책임', 제2파트는 '진실과 정의를 위한 여정', 제3파트는 '기억과 평화의 문화', 제4파트는 '사과, 정의, 그리고 화해'로 구성됐다.

 제1파트는 브루스 커밍스(미국 시카고대학교 석좌교수)의 '제주4·3 학살에 대한 미국의 책임', 호프 엘리자베스 메이(미국 센트럴미시간대학교 교수)의 '미국과 유엔, 그리고 제주4·3사건 : 책임의 이야기', 양조훈(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의 '제주4·3의 진실, 그리고 미국의 역할과 책임'이 실렸다. 주로 4·3 학살에 대한 미군정과 주한미군사고문단의 역할과 책임에 대해 다뤄지고 있다.

 제2파트에는 김종민(전 4·3중앙위원회 전문위원)의 '제주4·3이후 70년', 양정심(제주4·3평화재단 조사연구실장)의 '제주4·3, 학살의 기억과 저항의 시간들', 김헌준(고려대학교 교수)의 '반복된 억압과 제주4·3: 암울한 시대 속의 투쟁들', 문경수(일본 리츠메이칸대학교 명예교수)의 '공공영역에서의 제주4·3에 대한 논의' 등이 수록됐다. 여기서는 50년 가까이 금기, 왜곡, 은폐됐던 4·3이 어떤 기억 투쟁을 통해 세상에 나오게 되었는지, 또한 다시 맞은 보수정권의 탄압에 어떻게 저항했는지를 살피고 있다.

 제3파트는 권헌익(영국 케임브리지대학교 교수)의 '제주의 평화 문화'와 김성례(서강대학교 명예교수)의 '한국 제주4·3 학살의 포스트-메모리에서 망자를 위치 짓기' 등 두 편의 논문이 실렸다. 권 교수는 오늘날 유네스코의 평화 구상은 단순히 국가와 국제기구에 의해 주어지는 것이 아닌 해당 지역에서 항구적인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개인과 공동체의 역할이 강조된다면서 제주의 평화운동을 주목했고, 김 교수는 대량 학살에 대한 세대 간 전승, 발굴된 유해에 대한 재매장과 후세대의 기억, 폭력, 침묵, 추모의 의미에 대한 현재적인 질문을 던진다.

 제4파트는 김지은(미국 이스턴 메노나이트대학교 교수)의 '공식 사과와 정치적 화해: 노무현 대통령의 사과와 제주의 반응', 존 메릴(전 미 국무부 동북아실장)의 '제주4·3사건에 대한 반성: 한국의 어두운 역사와 그 시사점', 박명림(연세대학교 교수)의 '잔혹함, 용서, 그리고 화해: 제주4·3 학살에서' 등이 수록됐다.

 김 교수는 4·3에 대한 정부의 사과와 지역 반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고, 존 메릴 박사는 미군정의 정책에 문제가 많았으며 미국은 일정부분 책임을 져야한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제주도민들은 이제 '제주 모델'이라고 할 수 있는 진리와 화해, 공존을 향한 놀라운 길을 새롭게 개척하고 있다면서 이런 운동을 더욱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논문집 발간 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한 양조훈 이사장과 박명림 교수는 책 서문을 통해 "이제 제주4·3은 한반도의 화해와 영구적인 평화를 위한 중요한 화두가 됐다"며 "이 책이 4·3 학살로 희생된 희생자들의 넋을 조금이나마 위로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제주4·3평화재단은 앞으로 미국자료 조사와 추가 진상조사, 영문 논문집 발간사업 등을 지속 추진해갈 계획이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구자헌 "제주과학기술원 설립" 제주 신천지 신도 2000명 예상… 모두 전수조사
'어린이집 휴원' 돌봄공백 해소 '가족돌봄휴가'… 코로나19 지역확산방지 힘보태는 민간단체
코로나로 입원·격리 경우 생활지원비 지원 제주도 상세주소 기초조사 실시
제주 건설공사 품질시험 수수료 인상 제주총선 유권자 접촉 전통적 선거운동 전면…
김용철 "제주도 순환 전철·도시 모노레일 추진 고병수 "민주당 제주 전략공천, '무전략'공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