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음주운전 기준 강화… 제주 출근길 단속 9명 적발
제주자치경찰 25일 시행 첫날 숙취운전 사례 속출
0.08% 이상으로 강화돼 운전면허 취소만 6명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25. 10:14:4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음주운전 단속 기준을 강화하는 이른바 '제2윤창호법' 시행 첫날인 25일 제주에서 숙취운전을 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제주도자치경찰단에 따르면 25일 오전 6시30분부터 1시간 동안 제주시 거로사거리와 한라수목원 인근 도로에서 '출근길 음주운전 단속'을 진행한 결과 9명의 음주운전자가 적발됐다. 9명 가운데 6명은 혈중알코올농도가 0.08% 이상 측정돼 면허가 취소됐으며, 나머지 3명은 0.03%로 면허가 정지됐다.

 면허취소 수치가 기존 혈중알코올농도 0.1% 이상에서 0.08%, 정지는 0.05%에서 0.03%로 강화됐기 때문이다. 처벌 상한도 징역 3년·벌금 1000만원에서 징역 5년·벌금 2000만원으로 강화됐다.

 같은날 서귀포시에서도 출근길 음주운전 단속이 진행됐지만, 적발된 사례는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숙취운전도 음주운전이라는 경각심을 심어주기 위해 단속을 진행했다"며 "단속 기준이 강화된 만큼 도민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주지방경찰청은 '자치경찰 확대'에 따라 교통병력을 대거 파견시켰기 때문에 이날 단속에 나서지 않았다.

사회 주요기사
창고로 사용되는 부설주차장 수두룩 세월호 구조 부실 의혹 제주해경청장 기소
민원 해결 대가 돈 받은 민간단체 회장 법정구… 용머리 인근 해안가서 백골 시신 발견
제주4·3 수형 행불인 341명 무더기 재심 청구 제주해경 강풍에 좌초된 선박 인양
눈폭탄 쏟아 붓고 제주 대설특보 해제 제주 구좌읍 제재소 화재 인명피해 없어
강풍에 어선 해상에 떠밀려 좌초 제주 애조로 주행하던 1t 트럭서 화재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