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유동형의 한라시론] 직업세계 거대 트렌드, 유튜브
김경섭 기자 kks@ihalla.com
입력 : 2019. 06.13.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내가 갖고 있는 서비스 상품을 어떻게 알릴까?' 고민하다가 작년부터 유튜브에 영상물을 올리고 있다. 유튜버가 된 것이다. 단순히 개인적 영역에서 활용되었던 UCC와는 다른 차원의 유튜브를 경험하고 있다. 유튜브는 직업세계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을까?

무인화, 자동화로 급속하게 많은 일자리가 사라지고 있지만, 유튜브는 보통 사람들에게 많은 일자리를 주고 있다. 동영상을 보려고 사람들이 모이고, 사람들이 모인 데는 광고와 영업이 이루어지고, 그곳에는 돈이 몰리고, 모인 돈 일부분은 동영상을 만든이들(크리에이터)에게 소득으로 돌아간다. 100원이건 1000원이건 개인이 영상물을 통해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루트가 있다는 것은 매우 획기적인 일이다. 이전에는 개인이 광고, 유통시장에 들어가서 수익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미미했다. 하지만, 유튜브는 수많은 사람들이 운영하고 만들어내는 다채널구조이기 때문에 누구나 마음만 있으면 이 채널을 활용하는 것이 허용된다.

이전에 기업 광고라고 하면 TV, 신문이 핵심적인 자리를 차지했지만, 인터넷이 등장하면서 다음, 네이버 같은 인터넷 포탈이 이 자리를 대체했고, 스마트폰의 등장으로 다음 카카오 같은 기업들이 수익을 챙겼지만 플랫폼에서 활동하는 개개인이 이 수익을 가져가기는 어려웠다. 하지만, 유튜브는 수많은 창작물을 생산하는 유튜버들에게 수익을 배분한다. 유튜브라는 플랫폼은 회사에서 만들지만 그곳에서 활동하는 유튜버들의 창작물에 대해서 대가를 지불하는 시스템이다. 개인에게도 참여할 기회와 보상받을 기회가 주어진다. 이런 점이 수많은 사람들이 유튜버에 열광하는 이유라이다. 유튜버로 활동한다고 하더라도 많은 수익을 얻기 어렵다고 본다. 일정 구독시간을 채우려면 탄탄한 콘텐츠를 갖고 있어야 하고, 지속적인 활동을 해야 한다. 사람들이 재미로 활동하는 것은 쉬워도 유튜버를 전업으로 활동하며 직업으로 삼기에는 어려움이 있다. 그럼에도 기업체가 독식하던 광고 수익을 개인에게 배분하는 시스템은 획기적이라고 생각한다.

유튜브는 개인이 갖고 있는 모든 것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때문에 앞으로도 계속 유튜버는 늘어날 것이다. 이들 중에서 옥석은 가려질 것이다. 온라인상의 멋진 콘텐츠도 오프라인 세상에서 실질적인 능력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유튜브는 플랫폼 수단을 제공할 뿐, 양질의 콘텐츠 재료는 실제 세상에 있다. 알리는 데 한계를 겪던 프로직업인 고수들이 앞으로 많이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본다. 이들은 오프라인 세상에서 갖고 있는 것 중에서 보여줄 것들이 너무 많다.

기업도 상품을 알릴 수 있는 방법에 목말라하고 있다. 알리는데 엄청난 광고비용이 든다. 이러한 광고를 광고비를 지불하지 않고도 리뷰와 같은 컨텐츠를 제작하여 얼마든지 알릴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기업에서는 유튜브에서 홍보를 담당하는 크리에이터를 원하거나 부가적인 직업능력으로 요구하는 경향이 커지고 있다.

유튜브를 활용해서 취업이나 현재 하는 일에서 해법을 찾아볼 것을 권한다. 유튜브는 거대한 트렌드다. <유동형 진로·취업컨설팅 펀펀잡 대표>

오피니언 주요기사
[이충묵의 현장시선] 제주도내 LNG 도입에 따른 LPG … [열린마당] 대토론회 이후, 달라진 우리의 모습
[열린마당] ‘金추’의 귀환, 소비자·농가 모두 울… [열린마당] 신규 공직자로서의 청렴 다짐
[김경미의 목요담론] 빅데이터 기술과 개인정보 보… [유동형의 한라시론] 인정에 목마른 팀원
[주간 재테크 핫 이슈] 미래자동차산업 정부 정책과… [이길수의 건강&생활] 선생님, 다리가 무거워요
[열린마당] 제6회 고마로 마(馬) 문화 축제 [열린마당]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이 ‘기적’을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