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사건 기록 조작 제주경찰, 면직 위기 벗어났다
제주지방법원, 징역 6개월 선고 '유예'
청탁성 없고 근무 성과 우수한 점 참작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12. 14:29:3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서 2년 이상 처리되지 않은 사건을 처리된 것처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된 현직 경찰관이 면직 위기에서 벗어났다.

 제주지방법원 형사3단독(박준석 부장판사)은 12일 형사사법 절차 전자화 촉진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강모(49·경사)에 대해 징역 6개월의 선고를 유예한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 2015년 발생해 자신에게 배당된 도박과 성매매 알선 혐의 사건 2건을 처리하지 않고 방치하다 2년 뒤인 2017년 12월 킥스(KICS·형사사법정보시스템)에 처리가 이뤄진 것처럼 기록을 조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당시 강씨는 해당 사건들의 피의자가 군인이 아닌데도 군인인 것처럼 꾸며 '군이송'이라고 킥스에 허위로 입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공무원이 기록을 위작한 것은 죄질이 매우 좋지 않은 것"이라면서도 "청탁을 받아 범행을 저지르지 않은 점, 25년 경찰 생활 동안 수차례 표창을 받고, 2번 특진하는 등 근무 성과가 우수한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유예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국가공무원법상 현직 공무원이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면 '직권면직'으로 공무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사회 주요기사
제주119 하루 4~5건꼴 코로나19로 출동 은행 ATM기서 코로나19 예방수칙 홍보
"국토부의 제2공항 거짓 업무보고 규탄" 제주해경 대성호·창진호 사고 수사 마무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지원 특별모금 … '호흡기환자 따로 진료'… 제주 2곳 국민안심병…
제주 우체국 등 다음주부터 특별공급 마스크 … 제주서 몸캠피싱 사기-협박 끊이지 않아
'코로나19'보다 더 두려운 '일감 부족' 누수 문제로 주민 상대 행패부린 60대 실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