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김백준, '감치' 경고에도 MB 항소심 불출석
재판부 "모든 권한 행사…다음 기일 지정 않겠다"
집행문·소환장 송달 안 돼 실제 감치도 어려울 듯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5.29. 11:06:0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집사'로 불린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구인장 발부에도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 또 나타나지 않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부장판사)는 29일 오전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 속행 공판을 열었으나, 증인으로 구인된 김 전 기획관은 불출석했다.

 검찰은 "영장 집행 중요성을 인식하고 있어 집행 상황을 체크했으나 집행이 불가능했다"고 김 전 기획관을 부르지 못한 이유를 설명했다.

 김 전 기획관이 이 전 대통령의 재판에 소환되고도 불응한 것은 8번째다.

 그 사이 재판부는 두 차례 김 전 기획관에 대한 구인장을 발부했음에도 검찰이 이를 집행하지 못한 탓에 법정에 불러세우지 못했다.

 반면 김 전 기획관은 지난 21일 자신의 항소심 재판에는 휠체어를 타고 등장했다.

 이에 이 전 대통령의 재판부가 새로 기일을 잡고 소환했음에도 김 전 기획관은 이날 다시 불출석했다.

 특히 재판부가 새로 구인장을 발부하고 "정당한 사유 없이 다시 출석하지 않으면 7일 이내의 감치에 처하겠다"고 경고했지만, 이날 김 전 기획관은 끝내 법정에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재판부의 경고대로 감치에 처하는 것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 전 기획관이 지난 공판에 불출석하자 재판부는 구인장 발부 외에 과태료 500만원을 부과했는데, 그 집행문과 증인 소환장이 폐문부재(문이 잠겨있고 사람이 없음)로 송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재판부는 "감치 재판을 하려면 과태료를 내고 소환장이 송달된 날에 불출석해야하는데, 그 요건이 충족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결국 이 전 대통령의 항소심은 김 전 기획관에 대한 증인신문 없이 마무리될 가능성이 커졌다.

 재판부는 "증인 신문과 관련해서 형사소송법상의 모든 권한을 행사했다"며 "이제 증거법칙에 따라 김백준의 검찰 진술에 대한 증거능력과 증명력을 평가하겠다"고밝혔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의 변론이 끝나기 전까지 김 전 기획관의 소재가 파악될 경우신문을 할 수 있다는 가능성도 열어놓았다.

 증거 조사 절차를 마무리한 재판부는 내달 12일과 14일, 17일 세 차례에 걸쳐 쟁점별 변론을 진행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당, '중징계·탈당 최대 30% 감점' 공천룰 검토 유시민 "日 같은 식이면 세계경제 파탄"
실형 면한 황하나 "과거 반성" 편두통 결석·결근 10년 새 2.5배 늘었다
'마약 투약' 배우 정석원 2심 선처 호소 겉으로만 민생?.. 추경처리 무산될듯
文대통령 "日조치 초당적 대응 시급" '서지현 인사보복' 안태근 2심도 징역 2년
검찰, 손혜원 부친 독립유공자 선정 논란 '무혐의' 與, 결국 정개특위 선택.. 위원장 홍영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