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현길호 의원, 동물테마파크 사업 중단 촉구
표성준 기자 sjpyo@ihalla.com
입력 : 2019. 04.18. 16:09:1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현길호 의원이 18일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에서 5분발언을 통해 '제주 동물테마파크'의 사업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주도의회 제공

현길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조천읍)은 18일 제371회 제주도의회 임시회 제6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제주 동물테마파크' 사업을 중단해 대규모 개발사업의 정책패러다임 전환 계기로 삼으라고 촉구했다.

 현 의원은 "원희룡 도정이 제주 미래비전 계획에서 밝힌 '청정과 공존'이란 제주의 비전은 특히 대규모 개발사업 정책에 전혀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생물권보전지역 및 세계최초 람사르습지도시 인증 지역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제주 동물테마파크 사업은 2005년 7월 제주 제1호 투자진흥지구로 지정됐지만 2011년 업체부도로 공사가 중단되고 2015년 투자진흥지구 지정이 취소됐다. 이 과정에 사업부지 40%에 해당하는 공유지를 제3자에게 매각해 막대한 시세차익을 얻었지만 제주도는 아무런 대응도 하지 않았으며, 2017년 변경된 사업자의 개발사업시행 승인 변경신청이 이뤄지고 사업내용이 전면 수정됐는데도 환경영향평가 절차는 면제됐다.

 이에 대해 현 의원은 "새로운 사업자에 의해 사업내용이 전면 수정되는 과정에 투자 규모가 1674억원으로 당초 사업비보다 2배 가까이 증가하고, 120실 규모의 호텔과 대규모 사파리 조성 계획으로 전면 바뀌었다"며 "제4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2018년 11월 16일)와 개발사업 환경보전방안검토서(2019년 1월 3일)에서 밝힌 '주변 마을과 도민을 위한 공공기여방안 등'에 대한 주문사항이 전혀 이뤄지지 않아 사업예정지인 선흘2리 마을회에서 반대대책위원회를 구성해 반대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고 비판했다.

 현 의원은 "대규모 개발사업 정책은 제주의 청정환경과 제주도민과 상생할 수 있는 방향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정책 재설계가 필요하고, 이러한 가치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과감히 배척할 필요가 있다"며 "의회에서 추진하는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특위도 이러한 연장선상에서 운영되고, 제주 동물테마파크사업도 대상 사업에 포함됐다"고 경고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감정노동자 비중 높지만 권익보호는 미진" 강철남 의원,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 정책자…
제주감사위 비리 공익신고자에 보상금 700만원 지급 '문화·관광자원 AR·VR 콘텐츠화' 지지부진
위성곤 의원, 국회 예결특위 위원 선임 봉개동 쓰레기매립장 반입 거부사태 원지사 면담 '…
제주의 대표적 인문자원 '평화' 활용 산업 추진방향… 강창일 "행정시장 직선제 전향적 검토하라"
가정폭력 대응 협업체계 구축 업무협약 [뉴스인] 제주시장 허수아비 신세 전락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