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첫 숙의형 공론조사 백서발간 어떻게 되나
11일 허용진 위원장 공론조사위원들에게 입장문 발송
"위원회 명의 백서발간 무의미 빠른시일 내 해산 의견 다수"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2.11. 17:44:4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허용진 숙의형공론조사위원장.

제주에서 처음으로 진행된 숙의형 공론조사 과정이 담길 백서의 발간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백서가 발간된다하더라도 숙의형공론조사위원회가 아닌 행정 주도로 발간될 예정이다.

 허용진 숙의형 공론조사위원회 위원장은 11일 조사위원들에게 보내는 입장문을 통해 "공론조사 백서발간까지 하고 해산을 하려했지만 지금의 상황으로서는 조금 어렵다"며 "위원들의 의견이 정리되는대로 해산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허 위원장은 '녹지국제병원 개설 불허'라는 숙의형 공론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공론조사 과정에서 시행착오, 위원회에 대한 오해 등을 가감 없이 정리해 백서를 발간하고 해산할 것이라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허 위원장은 이날 "일부 위원들은 위원회 명의로 공론조사 백서발간을 하자고 했지만 백서발간을 위원회 명의로 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는 의견이 대부분"이라며 "더이상 위원회를 지속할 이유가 없으므로 빠른 시일 내에 해산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도 많다"고 전했다.

 허 위원장은 마지막으로 "제주도의 결정(녹지국제병원 조건부 허가)에 대해 참 유감으로 생각한다"며 백서는 행정지원팀에서 발간여부를 판단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고도화 추진 "소나무 이식 재선충병 검사 받아야"
제주공공WiFi 6월부터 백록담서도 '팡팡' 세계자연유산 그림책마을 프로그램 운영
원희룡 제주도정 공약이행 '전국 최고' 제주도 코로나19 취약계층 방역활동 구슬땀
제주 소상공인 에너지비용 절감 무료진단 지원 교통유발부담금 한시적 30% 경감 추진
농수산물 허위 표시 교육기간 4개월로 연장 도농 인력중개 시스템 구축·운영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