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대정해상풍력발전 해역위치·면적 조정 재추진
해역 대정읍 무릉1, 영락1·2리→대정읍 동일1리
지구면적 14㎢→5.46㎢로 3분의 1 수준… 설비용량 그대로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11.30. 17:10:28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가 사업면적 등을 조정해 재추진된다. 사진은 기사의 특정사실과 관련 없음. 한라일보DB

제주도의회의 동의를 받지 못해 좌초됐던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가 사업면적 등을 조정해 재추진된다.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 면적은 당초 3개 마을 인근 해역 14㎢에서 1개 마을 공유수면 5.46㎢로 줄었으나 설비용량은 100㎿로 유지됐다.

 제주특별자치도는 30일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계획을 공고했다.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는 오는 2020~2022년까지 서귀포시 대정읍 동일1리 인근 공유수면 5.46㎢에 사업비 5700억원을 투입해 해상풍력발전기 5~6MW급 20~17기를 운영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설비용량은 100㎿로, 연간 29만6000여㎿h의 전기를 생산할 것으로 추산된다.

 풍력발전지구는 '풍력발전사업 허가 및 지구 지정에 관한 세부 적용기준'에 따라 바닷가로부터 1㎞ 이상 떨어진 해상에 지정되며, 주변 지역 또는 다른 개발계획에 영향을 미치거나 법령에 저촉되지 않도록 해 지정된다.

 제주도 관계자는 "내달 19일까지 주민 의견을 수렴한 뒤 풍력발전심의위원회 심의, 제주도의회 동의를 받게 된다"며 "처음부터 다시 추진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는 서귀포시 대정읍 무릉1리, 영락리, 일과 2리 3개 마 인근 해역 14㎢에 사업비 5100억을 투입해 100㎿급의 풍력발전시설을 설치하는 사업으로 추진돼 왔으나 도의회 동의를 받지 못해 좌초됐다.

 대정해상풍력발전지구 동의안은 지난 2016년 4월 제주도의회에 제출된 이후 1년 넘게 찬반양론이 맞서면서 상임위 안건으로 상정되지 못하다 지난해 7월 도의회 상임위원회인 농수축경제위원회에 상정됐다. 당시 도의회는 어장 피해 우려, 주민수용성 등을 이유로 심사보류 시켰고, 올 6월 제10대 도의회 임기가 끝나면서 '대정해상풍력발전 동의안'은 자동 폐기 됐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내국인 관광객 회복 기대감? 제주도, 관광객 유… 제주시 코로나19 경제위기극복 대책본부 운영
무색 폐페트병 별도배출 의무화 앞서 3월부터 … 제주환경자원순환센터 소각로 발전시설 전력…
정의당 "원희룡, 도지사직에 충실하길" 정부 "코로나19 어려움 겪는 관광업 지원"
정부, 공무원 외부식당 이용 장려키로 [월드뉴스] 中, 코로나19 대응 비판한 교수 연락…
민주당, 서귀포시 지역구 총선 후보자 추가 공… 고경실 "청년 창업 활성화 '창업촉진법' 제정"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