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연구원 공기관대행사비로 '꼼수' 비품 구매
20일 제주도감사위원회 재무감사 결과
사무용가구 등 임차한 것처럼 꾸며 구매
채해원 기자 seawon@ihalla.com
입력 : 2018. 07.20. 16:32:2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연구원이 실제로 공기관대행사업비로 사무용 가구 등을 구매하면서 이를 임차한 것으로 꾸민 것으로 드러났다.

 제주도 감사위원회(이하 도 감사위)는 지난 4월2일~6일 5일간 지난 2015년 1월1일 이후 이뤄진 제주연구원 재무 업무 전반을 살펴본 결과를 20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도 감사위가 수탁용역 및 공기관대행사업 중 5개를 표본으로 비품성격의 물품 구입 및 물품대장 등재여부를 확인한 결과, 2700여 만원어치의 물품이 대장에 등재되지 않은 채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규정에 따르면 부득이하게 공기관대행사업 등에 필요한 물품을 구입하게 될 경우 물품관리대장에 등재해 물품관리를 해야 한다.

 특히 지난 2017년엔 제주도로부터 대행사업비로 교부받은 1억5000만원으로 실제로는 사무용가구 등을 구입하면서도 이를 임차하는 것 처럼 임차계약서를 작성한 후 임차료 또는 전산처리비 명목으로 물품대금 600만원을 지급했다.

 해당 사업비는 물품 구입 등과 같이 자본으로 분류되는 것을 살 수 없도록 돼 있었다.

 제주연구원은 이에 대해 사무용가구와 전산장비의 경우 임차업체를 찾기가 어려웠고, 실제 구입가격과 차이가 없으나 임차기간이 끝나면 중고가격으로 매입할 수 있는 여지 등을 고려해 입차계약을 체결했다고 주장했다.

 도감사위는 이에 대해 "실제 구입가격을 전액 지불한 것을 볼 때 다시 중고가격으로 매입하겠다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 임차계약은 형식에 불과하다"며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일축했다.

 도 감사위는 이어 비품성격의 물품을 전수조사해 물품대장에 등재 후 사용하고,

과제 수행시 부득이 하게 자본적 지출을 할 때 편법으로 사무용가구 등을 구입하는 일이 없도록 하라며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한편 도 감사위는 이번 재무감사 결과 부적절하게 이뤄진 업무 7건을 적발하고 제주연구원에 시정 2건, 주의 4건, 통보 1건 등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또 잘못 집행된 예산 61만4000원을 회수할 것을 요청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도의회 행조특위, 17개 대규모 사업장 증인신문… 제주도, 미등록반려견 민·관합동단속 추진... 적발…
JDC, 국민(도민)참여예산 온라인 투표 제주도 공무직노조 "2020년 생활임금 고시 즉각 철회
'제주형 사회적농업' 내년부터 추진 제주 공공기관 1년간 경영 '특출한 성과 없다'
415억 투입한 옛 탐라대 활용 수년째 감감 제주도 내달 감사 돌입…도의회·감사원 순으로
[월드뉴스] 사우디 석유시설 가동 중단, 유가 상승 … 추석연휴 '조국·총선·농작물 피해' 화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