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인민망 뉴스
세계 생명과학계의 새로운 진전! 중국에서 태어난 복제원숭이
인민망 한국어판 kr@people.cn 기자
입력 : 2018. 01.28. 10:50:16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서유기(西遊記)’에서 손오공은 털 하나로 자신과 똑같은 분신을 만들어 낸다. 이런 신화 속 이야기가 현실이 됐다. 암컷 복제원숭이 ‘중중(中中)’과 여동생 ‘화화(華華)’는 2개월 전 중국에서 태어났다. 베이징 시간 1월 25일 두 마리의 북제원숭이 이야기가 세계적으로 권위 있는 과학 잡지 '셀(Cell)'의 표지를 장식했다. 이는 중국 과학자들이 영장류 동물의 복제에 최초로 성공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1996년 최초의 복제양 ‘돌리’가 태어난 이후 세계 각국의 과학자들은 20년 넘게 소, 쥐, 고양이, 개 등을 복제해왔다. 하지만 인류와 가장 비슷한 영장류 동물의 복제에는 번번이 실패했고 많은 과학자들이 현재의 기술로는 영장류 동물의 복제가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리기도 했다.

중국과학원 신경과학연구소의 쑨창(孫?) 연구팀은 5년간의 노력 끝에 세계 최초로 영장류 동물 복제에 성공했다. 해당 연구팀은 복제원숭이를 만든 기술로 1년 이내에 유전적으로 동일한 원숭이를 대량으로 복제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고 소개했다. (번역: 은진호)

원문 출처: 신화망(新華網)

인민망 뉴스 주요기사
中 국가해양박물관 5월 1일부터 시범운영 中 상하이, ‘5G’ 상용화 초읽기
中 축구협회, 2023년 아시안컵 유치전 돌입 中 상무부, 1~2월 수출입 규모 766조원 돌파
세계로 뻗는 강주아오대교의 ‘중국표준’ 中 생태환경부, 심각한 대기오염 유발 3대 원인 발…
중국 온라인 교육 이용자 수 2억 명 돌파 외상투자법, 중국 대외개방 새로운 수준으로 도약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마트 경기장’ 선보인다 중국, 6년간 8000만 명 빈곤탈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