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강남·조용호 팬 서비스 최고의 플레이어

유강남·조용호 팬 서비스 최고의 플레이어
'KBO FAN FIRST상' 6월 수상자로 나란히 이름 올려
  • 입력 : 2022. 07.07(목) 13:16
  • 조상윤 기자 sycho@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한라일보]LG의 안방마님 유강남과 KT 부동의 1번타자 조용호가 팬들을 향해 빛나는 서비스를 한 주인공으로 뽑혔다.

KBO는 리그 출범 40주년 기념 사업의 일환으로 신설한 'KBO FAN FIRST(팬 퍼스트)상'의 6월 수상자를 선정, 7일 발표했다.

KBO 리그 선수와의 특별했던 팬 서비스 경험 및 사연을 접수 받아 진행되는 이 상은 선수들에게 KBO 리그의 팬 퍼스트 철학을 고취시키고, 팬들에게는 직접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기획됐다.

접수된 총 150여건의 사연 중 유강남과 조용호가 6월 수상자로 공동 선정됐다. 유강남은 2016년 한글을 배우고 있는 어린이 팬 김지온 군에게 역으로 싸인을 부탁하며, 배트를 내밀고 이름을 써 달라고 하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어린이 팬에게 본인의 실착 모자를 선물하는 등 약 7년 간 꾸준한 팬 서비스를 수행하는 모범적인 모습을 보였다.

사연 신청자인 김지온 군의 어머니는 "언제나 한결 같은 모습으로 아이가 바르게 자랄 수 있도록 좋은 말을 해주는 유강남 선수에게 고마움을 느껴왔다"며 "유강남 선수의 팬서비스를 널리 알리고자 사연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유강남은 "내 이름이 마킹된 유니폼을 입고 응원가에 맞춰 노래하고 춤 추는 모습이 귀여워서 싸인을 받았다"며 "본인의 작은 행동이 아이에게 좋은 기억으로 남아있다고 하니 기쁘면서 책임감을 느꼈다"고 소감을 밝혔다.

조용호는 어린이날 플레이어 에스코트 이벤트에 참여했던 어린이 팬 박시우 군이 이후 경기장에 재방문하자 팬을 알아보고 싸인 배트를 선물하는 팬 서비스를 수행했다. 또 해당 경기 직후 있었던 구단 유튜브 수훈 선수 인터뷰에서 해당 어린이 팬이 와주어 좋은 기운을 받았다는 내용을 언급하며 팬 퍼스트 정신을 실천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연 신청자인 박시우 군의 아버지는 "큰 선물을 받아 매우 기뻤고, 우리 가족은 평생 조용호 선수 팬을 하기로 마음먹었다"며 "이 사연이 널리 공유돼서 조용호 선수가 더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는 선수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조용호는 "팀의 창단 첫 어린이날 승리에서 본인이 느낀 행복함을 전달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어린이들이 이런 경험을 통해 커서도 야구장을 찾아오는 계기가 된다면 더욱 뿌듯하고 좋을 것 같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KBO FAN FIRST상' 6월 시상식은 오는 12일 잠실(KIA-LG)과 14일 수원(삼성-KT)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수상자인 유강남과 조용호에게는 트로피와 상금(300만원)이 수여된다. 사연이 채택된 김지온 군과 박시우 군의 가족에게는 구단 초청 및 경기 관람을 포함한 다양한 혜택이 제공되고, KBO 허구연 총재와 함께 직접 시상도 진행될 예정이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이         름 이   메   일
896 왼쪽숫자 입력(스팸체크) 비밀번호 삭제시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