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하와이, 괌보다 제주를 더 가고 싶다"

"하와이, 괌보다 제주를 더 가고 싶다"
올해 떠나고 싶은 여행지로 제주, 괌 제치고 '1위'
제주항공 설문조사 결과 제주 선택 가장 많아
  • 입력 : 2022. 01.12(수) 13:33
  • 이태윤기자 lty9456@ihalla.com
  • 글자크기
  • 글자크기

제주항공.

올해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지로 제주도가 해외 유명 관광지를 제치고 첫손가락에 꼽혔다.

 제주항공는 지난해 12월 27일부터 5일간 제주항공의 공식 SNS를 통해 '2022년에 떠나고 싶은 여행지'를 주제로 댓글 달기 설문을 실시한 결과 124명(15%)이 가장 떠나고 싶은 여행지로 제주도를 선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어 101명(12.2%)이 괌을, 85명(10.3%)이 하와이를, 34명(4.1%)이 사이판을 희망했다. 이번 설문에는 828명이 참여해 제주항공의 취항노선에서 여행지를 선택하는 방법이 아니라 여행지나 국가 등 본인이 가고 싶은 여행지를 댓글에 다는 형태로 진행했다.

 1위에 오른 제주도는 전통적으로 유명한 여행지이지면서 여행의 제약이 해외에 비해 상대적으로 덜하고 자유여행이 가능한 관광자원이 갖춰져 있어 코로나 시대에 더욱 주목받는 여행지이다. 제주도관광협회에 따르면 제주도가 해외여행의 대체지와 신혼여행지로 다시 각광받으면서 지난해 제주를 찾은 관광객이 1200만명을 넘기도 했다.

 현재 제주항공은 김포를 포함해 김해, 청주, 대구, 광주, 여수, 군산에서 출발하는 제주 노선을 운항하고 있다.

 2위로 선정된 괌은 따뜻한 날씨와 스쿠버다이빙 등의 해양레포츠를 즐길 수 있고 쇼핑까지 함께 할 수 있는 대표적인 가족여행지다. 제주항공은 지난해 11월부터 괌 운항을 재개해 현재 인천~괌 노선에 주2회(목, 일) 운항하고 있으며, 오는 3월부터는 주 4회(수, 목, 토, 일)로 늘려 운항할 예정이다.

 또 4위로 꼽힌 사이판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트래블버블이 적용돼 사이판 여행을 마치고 우리나라에 귀국 후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되는 장점이 있어 현재 여행을 떠날 수 있는 대표 여행지다. 제주항공은 오는 29일부터 인천~사이판 노선을 다시 운항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일본(27명, 3.3%)과 대만(27명, 3.3%), 스위스(25명, 3%), 방콕(24명, 2.9%) 등을 여행하고 싶어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이번 댓글 결과를 보면 참여자들은 포스트 코로나 시기의 여행지와 현재 갈 수 있는 여행지를 함께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에는 상황이 나아져 고객들이 원하는 곳으로 마음껏 여행을 떠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