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제주인구 사망자 > 출생아 …자연감소 본격화
9월까지 사망자가 출생아보다 많아 166명 자연감소
작년 37명 자연증가서 올해 첫 자연감소 가능성 커
문미숙 기자 ms@ihalla.com
입력 : 2021. 11.24. 15:43:15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합계출산율, 작년 1.02명서 3분기 0.91명으로 감소

제주지역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보다 많은 '인구 자연감소'가 본격화되고 있다. 올해 9월까지 인구가 자연감소한 달이 여섯달로, 올해가 인구가 자연감소한 첫 해로 기록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저출산 고령화로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드는 인구절벽이 시작된데다 20대 젊은인구의 탈제주도 증가하면서 지역사회의 성장동력과 활력 저하가 현실적인 문제로 다가왔다.

 24일 통계청의 '9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9월까지 도내 출생아 수는 2946명으로, 작년 같은기간(3101명)보다 5.0% 줄었다. 9월까지 사망자 수는 작년 같은기간(2926명) 대비 6.4% 늘어난 3112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보다 166명 더 많아 연말까지 현재 추세라면 인구 자연감소가 기정사실화되는데 1981년 관련 통계 작성 후 처음이다.

 도내 인구 자연증가(출생아 수-사망자 수)는 2015년 2261명에서 2016년 1952명, 2017년 1299명, 2018년 869명, 2019년 541명, 2020년 37명으로 해마다 감소 추세를 보여왔다. 2015년 5600명이던 출생아 수가 2020년 역대 최저인 3989명으로 감소한 반면 같은기간 사망자 수는 3339명에서 3952명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도내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2020년 1.02명으로 간신히 1명을 유지했는데, 올들어서는 1분기 1.10명, 2분기 0.98명, 3분기 0.91명으로 떨어지며 1명 붕괴도 시간 문제가 됐다.

 줄어드는 혼인 건수도 출생아 수 감소로 이어졌다. 2015년 3676건이던 혼인건수는 2020년 2981건으로 역대 최저 수준으로 감소했고, 올들어서는 9월까지 1936건으로 작년 같은기간(2246건) 대비 13.8% 감소하며 작년에 이어 역대 최저치를 경신할 가능성이 커졌다.

 이처럼 제주지역의 저출산 고령화 속도가 빨라지고 있지만 안정적인 일자리와 주택 정책, 일과 가정이 양립할 수 있는 사회적 여건 등 청년층이 결혼하기 좋은 기반은 오히려 악화되면서 결혼과 출산율을 끌어올리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경제 주요기사
싱가포르 단체관광객 1년9개월만에 제주 왔다 제주 골프장 내장객 벌써 '역대 최고'.. 작년 기…
위드코로나에 제주 소비자심리지수 개선 기준금리 1%대 복귀…내년 추가인상 여부 촉각
애물단지 감귤 부산물이 새로운 가치로 제주 드림타워 개발자금 조달 사실상 마무리
제주, 해외 관광객 유치작전 본격 돌입 제주 위드 코로나 영향 단체관광도 '기지개'
제주, 상가 등 토지분 종부세 31% 늘었다 제주인구 사망자 > 출생아 …자연감소 본격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2022대학수학능력시험 일제히 시작
  • "제주농민수당 40만원 약속 지켜라"
  • 눈 쌓인 백색의 한라산 백록담 [포토]
  • "추워진 날씨 방어회 제철입니다"
  • 눈 쌓인 한라산 1100고지 [포토]
  • 한폭 수채화 같은 무지개 속 항공기
  • 월정리 주민들 "동부하수처리장 증설 …
  • 무르익어가는 제주의 가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