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 글로벌에코투어
  • 제주국제감귤마라톤
  • JDC 톡톡튀는 교육특강
  • 인민망 중국어판
  • 동오일보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전국뉴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1958년 천막교회 세워 세계 최대 교회 성장…'희망의 신학'·강한 리더십 배경
대북 지원 애착 '조용기 심장전문병원' 설립 추진…2017년 배임죄 확정 물의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1. 09.14. 11:27:1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인 조용기 원로목사가 14일 별세했다. 향년 86세.

 조 목사는 2020년 7월 뇌출혈로 쓰러진 이후 서울대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왔으나다시 일어서지 못하고서 이날 오전 7시 13분 세상과 작별했다.

 1936년 경남 울산 울주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한학과 전통적인 종교문화에 익숙한 가정에서 자랐다. 가난한 사춘기를 보냈고 1950년 한국전쟁이 터지며 부산에서 피난살이를 했다.

 그는 고교 2학년 때 폐결핵으로 사망선고를 받고서 병상에 있으면서 누나 친구로부터 처음 복음을 접한 것으로 전해진다.

 조 목사는 1956년 하나님의성회 순복음신학교에 입학했다. 이후 장모이자 목회 동역자인 최자실 목사를 만났고, 두 사람은 1958년 신학교를 졸업하고서 그해 5월 18일 서울 은평구 불광동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 시초인 천막교회를 개척했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970∼80년대 소외된 이들을 보듬는 '희망의 신학'을 외치며 성장을 거듭했다.

 1973년 아시아 국가로는 처음으로 '오순절 세계대회'를 개최했다. 여의도로 교회 자리를 옮긴 뒤로 성장세가 가팔라지며 1979년 교인수 10만명, 1981년 20만명을 넘어섰다. 1993년에는 교인수 70만 명이 넘는 세계 최대 교회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교회 측은 이런 성장 배경으로 조 목사의 강한 리더십을 꼽는다.

 고인은 1988년 일간지 국민일보를 설립해 기독교 목소리를 사회에 전파했다. 이듬해 비정부기구(NGO)인 사단법인 '선한사람들'(현 굿피플)을 세워 인권, 환경, 아동복지 증진 등에 힘썼다.

 조 목사는 1992년부터 2008년까지 세계하나님의성회 총재를 지내며 아프리카, 아시아, 남미 등 제3세계 선교에 집중했다.

 그는 구소련 붕괴 후인 1992년 모스크바에서 성회를 열었고, 1997년 브라질 상파울루에서는 150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대규모의 집회를 개최했다.

 고인은 한반도 평화와 북한 복음화에 관심이 커 꾸준한 지원사업을 폈다.

 핵심 대북사업 중 평양에 추진해 온 '조용기 심장전문병원'은 2007년 착공해 골조공사가 마무리됐으나 2010년 정부의 '5·24조치'로 인해 내부공사와 병원 기자재 설치 작업이 중단되며 미완공 상태에 있다.

 조 목사는 사역 50년을 맞은 2008년 이영훈 목사를 담임목사로 임명하고 원로목사로 물러나는 세대교체를 단행했다.

 그는 교계 안팎에서 주목받는 목회자로 반세기를 걸어왔으나 2017년 교회에 거액의 손해를 끼친 죄로 징역형의 집행유예가 확정돼 물의를 빚기도 했다.

 부인 고(故) 김성혜 전 한세대 총장은 올해 2월 먼저 세상을 떠났다. 유족으로는 희준·민제·승제 세 아들이 있다.

 저서로는 '나는 이렇게 기도한다', '4차원의 영적세계' 등이 있다.

 고인의 빈소는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 1층 베다니홀에 차려졌다. 조문은 15∼17일 오전 7시∼오후 10시 할 수 있다.

 장례예배(천국환송예배)는 18일 오전 8시 여의도순복음교회 대성전에서 한국교회장으로 치러진다.

 하관예배는 당일 오전 10시 장지인 경기 파주시 오산리최자실국제금식기도원 묘역에서 있을 예정이다.

전국뉴스 주요기사
한국갤럽 "이재명, 윤석열·홍준표에 박빙 우위 "망언" "꼰대" "좌파" 국민의힘 물고 물린 첫 TV…
17일부터 잔여백신으로도 2차 접종 가능 '엘리트 검사' 우병우 끝내 실형 '불행한 마침…
대선주자 적합도 이재명 28%·윤석열 20%·홍준표… 서울중앙지검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 본격 수…
이낙연 의원직 사직안 국회 본회의 가결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압수물품 정밀분석 돌…
문대통령 감사원장 후보에 최재해 지명 윤석열 총장재직때 정보라인 가동했나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한라포토

더보기  
  • 미국 워싱턴 '코로나 희생자 추모' 백…
  • 코엑스에 뜬 '달빛왕관-신라금관 그림…
  • '찬투' 북상 강한 파도 치는 제주 섭지…
  • "더 이상은..." 병원을 떠나는 간호사…
  • 코로나19 유휴택시 이용 채소 기르는 …
  • 슬로바키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 9·11 20주년 뉴욕 밤하늘 밝힌 희생자 …
  • 철거되는 '노예제 옹호' 미 남부군 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