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확진자 방문 동선 2곳 공개 검사 당부
빅토리아 무인카페-한울타리 한우정육식당 등
이태윤 기자 lty9456@ihalla.com
입력 : 2020. 12.04. 20:46: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제주특별자치도는 4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방문한 2곳의 동선을 추가로 공개하고, 관련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들은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가 추가로 공개한 동선은 제주시 서해안로에 위치한 '빅토리아 무인카페'(11월 26일 오후 2시41분~3시14분)와 제주시 구좌읍 소재 '한울타리 한우정육식당'(11월 28일 오후6시18분~7시 49분) 등 2곳이다.

 해당 방문지를 다녀온 도민 및 관광객은 코로나19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에 상담 전화를 한 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해당 방문지에 대한 방역소독 조치는 모두 완료됐다.

 제주지역 내 공개된 동선 정보는 제주특별자치도 홈페이지 '코로나19 현황보기(http://www.jeju.go.kr/corona19.jsp#corona-main)'를 통해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완료 후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할 가능성이 있거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장소를 개인별 이동경로 형태가 아닌 목록 형태로 지역, 장소유형, 상호명, 세부주소, 노출일시, 소독 여부를 포함해 공개하고 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코로나에 규제 강화로 제주투자 어렵네" 제주안심코드 '개인정보 보호·방역' 다잡는다
제주 애월읍 참솔식당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나 "신화월드 쇼핑아울렛 변질 방지 방안 마련해…
제주도 '이제주숍'에서 설맞이 기획전 운영 제주도, 사회적경제기업 재정지원사업 공모
제주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 참여기업 모… JDC, 제주혁신성장센터 ICT분야 창업기업 공모
제주삼다수 페트병 어떻게 재생섬유로 바뀔까 제주 가족-지인간 감염사례 지속 '예의주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