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경주차 폭발·화염·두동강 속 기적의 탈출
“살아남은 게 놀랍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12.01.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거대한 화염을 뚫고 나오는 로맹 그로장.

국제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 원(F1) 대회에서 끔찍한 사고가 발생했으나 선수는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바레인 샤키르의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열린 F1 바레인 그랑프리 중 프랑스 선수 로맹 그로장(34)의 경주차가 첫 구간을 달리다가 다른 경주차와 접촉한 뒤 트랙을 벗어나 보호 펜스로 돌진했다.

그로장의 경주차는 펜스와의 마찰 과정에서 폭발해 두동강이 나면서 커다란 화염에 휩싸였다.

갑작스러운 대형 사고에 주변은 순식간에 충격과 함께 침묵에 빠졌다.

그러나 그로장이 몇 초가 지나지 않아 시뻘건 화염을 뚫고 탈출에 성공하자 지켜보던 이들은 죽은 사람이 돌아온 듯한 풍경에 다시 놀랐다.

의료진이 달려들어 그로장을 응급처치하고 안전요원들이 화재를 진압했으나 경기는 그대로 중단됐다.

그로장의 소속팀 관계자는 그가 충격을 받았으나 의식이 뚜렷한 상태이며 일단 가시적인 상처는 손과 발목에 생긴 가벼운 화상이라고 밝혔다.

대회 운영 측은 사고의 정도를 고려할 때 맨눈으로 발견되지 않는 부상이 있을 수 있다며 정밀진단을 위해 그로장을 병원으로 옮겼다.

그로장의 동료는 "경기 중 이렇게 큰 화재는 처음 본다"며 "그가 이번 사고에서 살아남았다는 점이 놀랍다"고 혀를 내둘렀다. 연합뉴스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500명 코앞 제주형 거리두기 2단계 이달말까지 2주 연장
제주 15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명 추가 제주 '가격 상승세' 노지감귤 집중 관리 돌입
멈춰선 제주외항 3단계 개발사업 '시동 살린다 제주 충남·충북 가금산물 반임금지 해제
"제주 기후인식 모두 함께 나눠요" BJT열방센터 제주 방문자 신원 모두 확보
공무원노조 "제주도, 퇴행적 인사 관행 여전" … '설경 절정'한라산… 코로나 우려 속 탐방객 '…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