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핫클릭
김두관 "통합당 공정 외치다 어디 갔나"
이재용 부회장 불기소 권고 결정 묵묵부답 비판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7.01. 11:05:0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1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대검찰청 수사심의위원회의 불기소·수사중단 권고 결정에 대해 "미래통합당만 묵묵부답"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통합당 의원들을 향해 "인국공(인천국제공항) 문제에서 연일 공정을 외치며 비정규직 전환을 중단하라고 외치던 (통합당) 정치인들은 다 어디 계십니까?"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오늘이라도 국회 정론관에 와서 검찰이 이 부회장을 반드시 기소하라는 기자회견을 하라"며 "통합당이 입만 열면 내세우는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를 지키기위해 꼭 필요한 일"이라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이 부회장을 향해 '주가 조작에 회계 사기도 모자라 오로지 일신의 탐욕을 위해 국가 권력자와 뇌물로 거래하고 국민연금에까지 손을 뻗친 사람'이라고했던 정의구현사제단의 평가를 인용하면서 "백번 천번 동의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사심의위 불기소 권고와 조선일보·통합당의 비호에도 불구하고 윤석열검찰이 이 부회장을 기소할 것으로 믿는다"며 "죄 있는 자를 기소하지 못하면 촛불혁명으로 세상을 바꾸려 했던 국민에 대한 모독이요, 공정한 대한민국에 대한 포기"라고 주장했다.[연합뉴스]

핫클릭 주요기사
대법원 이재명 지사 '허위사실 유포혐의' 16일 … '검언유착 의혹' 한동훈 "공작 실체 밝혀야" 수…
해외유입 43명 등 코로나19 국내 62명 신규 확진 '법원 가처분 각하' 박원순 서울특별시葬 예정…
분당서 30대 여성 흉기에 찔려 사망..용의자는 … 어제 신규확진 45명 수도권-대전 집중
수색 7시간만에 발견 박원순 시신 서울대병원 … '박원순 실종' 충격과 걱정에 휩싸인 청와대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신고" 소재 파악중 넉 달 휴관 사회복지시설 20일부터 문 연다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