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기획특집
영화觀
[영화觀] 코로나 이후 첫 테이프 누가… 눈치싸움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20. 05.07. 2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조민수와 래퍼 치타가 호흡을 맞춘 '초미의 관심사'. 사진=트리플픽쳐스 제공

침입자·초미의 관심사 등
중급 규모 영화 개봉 확정
도굴 등 대작 하반기 가닥
“생활 방역 전환됐지만…
개봉 여건 안 좋아" 고심도


코로나19 이후 주요 작품의 개봉 시기를 놓고 대형 배급사 간 눈치싸움이 계속되고 있다. 어느 배급사가 어떤 작품으로 첫 테이프를 끊을 것인가가 영화계 최대 관심사다. 첫 작품 흥행 향배에 따라 극장가 정상화 가능성을 판단해볼 수 있어서다.

송지효 주연 '침입자', 조민수와 래퍼 치타(본명 김은영)가 호흡을 맞춘 '초미의 관심사' 등 중급 규모 한국 영화들은 이번 달 개봉을 확정했다. 그러나 대형 배급사들이 준비하는 총제작비 100억원대 규모 작품들은 아직 개봉일을 잡지 못했다.

7일 영화계에 따르면 CJ엔터테인먼트는 이제훈 주연 '도굴'을 하반기에 선보이기로 가닥을 잡았다. 정부의 방역지침이 생활 속 거리 두기(생활 방역)로 전환됐지만, 극장 좌석 간 띄어 앉기가 시행되는 등 개봉 여건이 여전히 좋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달 30일부터 5월 어린이날까지 엿새간 이어진 황금연휴 기간 관객이 예상보다 적게 든 것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이 기간 전체 관객은 49만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 540만명의 11분의 1에 불과했다.

천재 도굴꾼이 전국 각지 전문가들과 함께 땅속에 숨은 유물을 파헤치는 내용의 범죄 오락 영화 '도굴'(박정배 감독)은 총제작비 100억원가량 든 작품으로, 250만명 이상이 들어야 손익분기점을 넘긴다.

CJ는 7월 초 황정민·이정재·박정민 주연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8월 초 윤제균 감독 신작 '영웅'을 선보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롯데컬처웍스는 6월 초 영화 '차인표'와 6월 말 '얼론' 개봉을 저울질하고 있다. '차인표'는 배우 차인표 특유의 개성과 이미지를 유쾌한 웃음으로 풀어낸 코미디물로, 신예 김동규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얼론'은 유아인·박신혜 주연 재난 영화로, '살아있다'로 제목을 바꾸고 개봉할 것으로 알려졌다.

쇼박스는 곽도원 주연 '국제수사' 개봉을 고려 중이다. 경쟁작 '도굴'이 6월 신작 리스트에서 빠짐에 따라 개봉 여건이 한층 나아진 점이 고려됐다.

메가박스는 코로나 19 이후 첫 영화로 7월 초 '오케이! 마담'(이철하 감독)을 택했다. 꽈배기 맛집 사장 미영과 컴퓨터 수리 전문가 석환 부부가 생애 첫 가족 여행 중 벌어진 하이재킹에서 가족을 구하는 내용의 액션 코미디다. 엄정화가 '미쓰와이프'(2015) 이후 5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하는 작품이어서 관심을 끈다.

뉴는 올 여름 개봉하는 연상호 감독 신작 '반도'에 올인하는 분위기다. 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도 송중기·김태리 주연 '승리호' 여름 개봉을 확정하고, 론칭 예고편을 공개하는 등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했다.

특히 올 여름에는 할리우드 대작이 없는 만큼 국내 블록버스터 영화끼리 경쟁하면서 침체한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했다. 연합뉴스

영화觀 주요기사
[영화觀] 코로나 시대의 사랑, #SaveOurCinema [영화觀] 김희애라는 세계
[영화觀] “매출 최대 70% 급감·2만명 고용불안… [영화觀] 코로나 이후 첫 테이프 누가… 눈치싸…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