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봄철 산불 예방이 최우선
강민성 수습 기자 kms6510@ihalla.com
입력 : 2020. 02.2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따뜻한 봄이 오고 있다. 봄철에는 등산객, 성묘객, 캠핑객 등 산을 찾는 사람들이 증가한다. 따뜻한 봄철 산을 만끽하는 것도 좋지만, 주의사항이 있다. 바로 산불이다. 산불의 원인은 대부분 사람들에 의해 발생한다. 산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 그만큼 산불 발생 확률이 높아진다는 의미다. 특히 봄철에는 고온 건조한 날씨로 다른 계절에 비해 산불이 많이 발생한다.

또한 적은 강수량으로 인해 바싹 마른 풀과 나무도 산불 발생률을 높인다. 실제로 산불 중 50% 이상은 봄철에 발생한다. 그렇기 때문에 봄철에는 더욱 산불에 대한 경각심을 가져야 할 것이다.

다음은 산불을 예방하기 위한 몇 가지 유의해야 할 사항들이다.

첫째, 담배뿐 아니라 라이터, 성냥, 버너 등 인화성 물질은 소지하고 입산하지 않도록 한다. 둘째, 취사행위는 정해진 장소에서 해야 한다. 셋째, 쓰레기 및 농업부산물을 소각하는 행위 역시 산불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불법소각행위를 금지해야 한다.

만약 산불을 발견했다면 119 및 산림부서에 신고하고, 즉시 대피를 해야 하며, 바람이 부는 반대 방향 그리고 저지대로 대피해야 한다.

산불은 한번 발생하면 짧은 시간에 걷잡을 수 없이 커져 진압하기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든다. 또 산림 환경기능 손실과 경제적 피해 등 여러 가지 피해가 발생한다. 이 피해를 복구하는 데 40년에서 길게는 100년이라는 시간이 걸린다.

산불은 예방이 최우선이다. 국민들이 위 사항들을 참고해 관심을 갖고 산행을 한다면 산불이 발생하거나 크게 번질 확률이 낮아질 것이다.

지난해 4월에 있었던 강원도 산불의 아픔을 다시 겪지 않기 위해서는 '산불은 예방이 최우선'이라는 점을 명심했으면 한다. <김병수 제주서부소방서 안덕119센터>

오피니언 주요기사
[고상호의 현장시선] 코로나19 이후 제주 산업… [열린마당] 할머니가 4·3사건에 대해 침묵했던 …
[이성용의 목요담론] 4월의 줄다리기 [열린마당] 작은 실천이 청정 제주를 지킨다
[열린마당] 봄철, 소각행위는 불법이다 [양용진의 한라시론] 정도를 걸어갈 사람을 뽑…
[이길수의 건강&생활] 코로나, 심혈관 건강과 … [열린마당] 특수고용근로자의 아픔
[열린마당] 마나즈루 마을 ‘미(美)의 조례’ [좌정묵의 하루를 시작하며] 이 봄에 항상성(恒…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손예은 남자 명품 속옷 입고 '아찔' 포…
  • 정유나 "시차 적응 힘들어!"
  • 정유나 하이드로겐 화보
  • 강예빈 "더운 나라가 좋아"
  • 슈퍼모델 김보라 필리핀 비키니
  • 김주희 "다음주 스위스로"
  • 조세휘 "태양이 눈부셔"
  • 모델 이채율 모노키니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