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제주시
우도 자연·역사에 문화예술을 더하다
8년간 방치된 담수화시설
창작·공연 공간 조성 계획
고대로 기자 bigroad@ihalla.com
입력 : 2019. 10.0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예술 창작 및 공연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인 우도 담수화시설. 사진=우도면 제공

우도면은 조선조 숙종 23년(1697년) 국유목장이 설치되면서부터 국마를 관리, 사육하기 위해 사람들의 왕래가 있었고, 헌종 8년(1842) 입경허가, 헌종 10년(1844)에 김석린 진사 일행이 입도해 정착했으며 1900년에 향교 훈장 오유학 선생이 연평으로 명명했다.

이후 입도한 주민들은 영일동과 비양동, 고수동, 전흘동, 주흥동, 우목동, 천진동 등 8개 동으로 나누어져 동네를 이루기 시작했다.

우도는 물소가 머리를 내민 모양(우두형)으로 명명되었다고 전해지고 있으며 또 이곳을 물에 뜬 두둑이라는 뜻에서 연평리로 정해 구좌읍에 속해 있었는데 1986년 4월 1일 우도면으로 승격돼 현재에 이른다. 지난해 기준 면적 6.18㎢에 1006세대·1869명(남 980, 여 889)이 4개리·12개 자연마을에 거주하고 있다.

지난 5일 우도초·중학교 특설무대에서 '우도의 역사와 삶을 예술로 기록하다'라는 주제로 열린 '제2회 우도창작가곡의 밤'. 사진=우도면 제공

제주의 동쪽 끝에 위치한 제일 큰섬. 완만한 경사를 이룬 비옥한 토지, 풍부한 어장, 우도팔경 등 자연의 신비를 간직한 천혜의 경승지.

우도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200만명을 넘어서면서 역사와 문화자원을 활용한 관광인프라 확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도는 올해 지난 8년 동안 방치해온 담수화시설을 예술 창작 및 공연 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담수화시설은 기계실과 약품실, 물탱크실, 감시실, 사무실이 들어선 건축물(연면적 674㎡)과 1일 500t의 담수를 생산할 수 있는 저수지(5만t)이다. 지난 1998년 27억원을 들여 건립됐으나 2011년 해저 상수도관 개설로 본래 기능이 폐쇄돼 현재까지 유휴공간으로 남아있는 상태이다.

관광객과 주민을 위한 다양한 문화공연도 펼치고 있다.

우도면은 지난 5일 우도초·중학교 특설무대에서 주민, 관광객 등 4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제2회 우도 창작가곡의 밤' 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우도면이 주최해 '우도의 역사와 삶을 예술로 기록하다'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이날 공연은 바리톤 고성현이 특별출연했으며, 소프라노 권효은, 바리톤 김상주, 꽈뜨로 보체, 소프라노 김지은, 구좌합창단이 우도 이야기를 담은 7곡의 우도 창작 가곡 등을 열창하는 가운데 함께한 관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다.

제주시 주요기사
제주시 교통유발부담금 129개소 16억 감면 요구 선인들의 멋과 여유 되새기는 시간
58회 탐라문화제 경연 대비, 오라동민속보존회 실전… 우도 자연·역사에 문화예술을 더하다
"퀴즈로 복지상식 재밌게 배워요" 남녀노소 뽐내고 즐기는 버스킹 공연
한림읍새마을지도자협 버스승차대 환경정비 "오름 위 달 보며 무사안녕 기원해요"
제주개발공사 사랑의 빵 만들기 봉사 눈과 마음으로 즐기는 제주 자연과 문화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