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월드뉴스] 태어난 아이 성별 비밀에 부치는 英 부모
"사회적 성 고정관념 피하려"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18.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영국의 한 부부가 성 편견을 피하자는 취지에서 자신들의 아기 성별을 주변에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1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서머싯주 소도시인 케인샴에 사는 제이크 잉글랜드-존(35)과 호빗 험프리(38) 부부는 '성 중립적인'(gender-neutral) 아기를 양육하며 친한 가족에게도 아이의 성별을 비밀로 하고 있다.

기후변화 단체의 회원이기도 한 이 부부는 17개월 된 아기를 성이 드러나지 않는 '그들'(they)로 부르고 여자와 남자아이 옷을 번갈아 입힌다. 아기의 할머니조차 11개월 때 기저귀를 갈다가 성별을 알아차렸을 정도로 비밀을 유지하고 있다.

험프리는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된 후 9개월간 사회가 아이에게 강요하는 성 편견을 조금이라도 누그러뜨릴 수 있는 방식에 대해 남편과 고민했다"고 말했다. "결국에는 주변에 아기가 남자인지 여자인지 이야기하지 않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험프리는 "우리 아기는 매일 아침에는 인형을 가지고 티파티를 하는 것을 좋아하지만, 오토바이나 큰 기계들에 매료될 때도 있다"며 아기가 성과 관계없이 본인만의 온전한 인격체로 성장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부부는 아이가 충분히 나이가 들면 성별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정치/행정 주요기사
"제주 국제학교 부채 늘고 정원 미달 심각" 제주해양수산연구원, 제주특산 바리과 치어 7만 마…
주승용 "제주영어교육도시, 필수 인프라 매우 부족" 제주도, 내년 미세먼지 저감 대기질 관리 집중 투자
[월드뉴스] 태풍 ‘하기비스’ 日열도 강타 26명 사… "쓰레기·환경 문제 심각해지기 전에 우리가 지켜야
제주 제2공항 공론화 정국 '시계제로' “130만 제주인이 하나 돼 세계 평화의 섬 만들자”
제주 카지노 대형화 제한 조례 재상정... 결과 촉각 원희룡 지사 "청년들 취·창업 적극 지원"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