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농업인을 배려하는 작은 실천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9.0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첩첩수심(疊疊愁心)이란 사자성어가 요즘 농업인들의 마음을 대표하는 단어가 아닌가 싶다. 농촌에는 젊은 농업인이 줄어들고 한평생 농사만 짓다가 은퇴해 노후를 즐겨야 할 고령농업인들이 농업현장을 지키고 있다.

2018년 제주도 농기계 보유 통계자료에는 경운기 1만4464대, 관리기 9116대, 트랙터 4945대로, 도내 농업가구수인 3만1208가구로 단순 환산할 경우 보유비율은 경운기 46%, 관리기 29%, 트랙터 16% 수준이다.

물론 지역마다 주산작목이 달라 단순계산식으로 비교 할 수는 없으나 도내 경작면적이 1㏊ 미만인 가구가 68%인 걸 감안하면 크게 다르지 않을 거라 생각된다.

이에 제주특별자치도농업기술원에서는 2008년부터 농기계 임대사업소를 운영해 매년 7000여 명의 농업인들에게 저렴한 가격으로 농기계를 임대해 적기에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있다. 임대한 농기계로 작업을 마친 농가가 환하게 웃을 때 마다 농기계 임대 업무를 담당하는 공직자로서 늘 자긍심을 갖는다.

금년 7월부터는 임대농기계 면세유류를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절차가 간소화 됐다. 이전에는 농업경영체 등록과 농기계를 소유해야만 면세유류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었으나 지금은 농업경영체 등록만 되어 있어도 면세유류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먼저 면세유류카드가 없는 농업인은 지역농협을 방문해 발급 받고 농기계 임대신청을 하고 나서 해당 임대사업소를 방문해 임대차계약서를 작성한다. 농기계를 수령한 후 임대차계약서를 가지고 지역농협을 방문해 면세유를 배정 받아 지정 주유소에서 구입, 활용하면 된다.

이러한 제도 개선은 농기계 소유가 어려운 소규모 농업인, 여성농업인, 귀농인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 <강성민 제주도농업기술원 기술지원조정과>

오피니언 주요기사
[송규진의 현장시선] 4·15총선 후보자들에게 바… [열린마당] 내년엔 더 아름답고 찬란하게 피어…
[이수재의 목요담론] 지친 심신을 회복하기 위… [열린마당] ‘사회적 거리두기’의 힘
[열린마당] 다산, 우리의 청렴을 말하다 [김용성의 한라시론] 온라인 개학, 어떻게 맞이…
[주간 재테크 핫 이슈]동학개미운동과 변화한 … [진승현의 건강&생활] 집에서 다이어트 하자
[열린마당] 코로나19와 4·15총선 투표행사 [열린마당] 감어인(監於人)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