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19세 신예 안드레스쿠 US오픈 제패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9.09.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비앙카 안드레스쿠가 US오픈 우승컵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19세 신예 비앙카 안드레스쿠(15위·캐나다)가 2000년 이후 태어난 선수로는 최초로 테니스 메이저 대회 단식 정상에 우뚝 섰다.

안드레스쿠는 7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총상금 5700만달러) 13일째 여자 단식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8위·미국)를 1시간 40분만에 2-0(6-3 7-5)으로 물리쳤다.

2000년 6월생인 안드레스쿠는 남녀를 통틀어 사상 최초의 2000년 이후 태어난 메이저 대회 단식 챔피언이 됐다. 우승 상금은 385만달러(약 46억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 주요기사
제주 또 역전패.. 이대로 2부리그 강등 확정되나 PGA CJ컵 3라운드 대니 리-토머스 공동 선두
디펜딩 챔피언 켑카, 무릎 통증으로 더 CJ컵 기권 '손흥민 골대 강타' 토트넘, 왓퍼드와 1-1 무승부
전국장애인체전 폐막… 제주, 목표 메달 초과 달성 제주 만끽하며 기부까지… '은륜의 향연' 빛났다
제주선수단, 대회 막바지 '금빛 활약' 남북한 여자축구 내년 2월 제주서 한판승부 펼친다
CJ컵 초대 챔피언 토머스, 2타 차 선두…안병훈 2위 '두번째 KS 진출' 키움, 창단 첫 우승 도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