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오피니언
[열린마당] 묵빈대처(默賓對處)처럼 스스로 깨달음 얻어
김도영 수습 기자 doyoung@ihalla.com
입력 : 2019. 09.04. 00:00:00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석존당시 '찬타카'라는 악성(惡性) 비구(比丘)가 있었다. 그는 부처님의 마부였는데 사람들이 모인 곳에 가면 늘 "내가 새벽에 부처님을 말에 태워 성을 넘지 않았다면 부처님이 출가를 못했을 것이다. 그러니 내 덕분에 싯다르타 태자가 부처가 되신 거야."하며 위세를 떨면서 부처님 제자들을 깔보는 것이었다.

그런데 부처님이 계실 때는 얌전히 있다가 출타하고 나면 그 위세가 하늘을 찌를 뜻하여 아난이 부처님께서 입적하시기 직전에 찬타카의 이런 문제를 말씀드리고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하고 물었다.

부처님께서는 "묵빈대처(默賓對處)하라."고 하셨다. 잘못한 사람에게 바로 잡아주려고 싸우거나, 벌주거나, 고치거나, 꺾으려 하지 말라는 것이다. 그저 대응하지 않고 외면하고 침묵으로 대처하면 스스로 깨달아 고치게 된다는 뜻이다.

고의로 누군가를 괴롭히기 위해 외면하며 왕따 시키는 것은 악업을 짓는 나쁜 행동이다. 하지만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외면하는 것은 부처님께서 가르치신 좋은 교육 방법이다.

어린 아이가 밥을 안 먹는다고 투정을 부리면 그대로 하루쯤 말없이 외면하면 된다. 아이가 배고프면 스스로 밥을 찾아 먹게 되니까 걱정할 것 없다. 어린아이뿐만 아니다. 누군가 문제가 있고 잘못이 있을 때 그 자리에서 따지고 싸워서 바로 잡아주려 하지 말고 그대로 말없이 외면하면 스스로 깨닫게 된다.

이처럼 우리 제주경찰은 도민이 문제를 지적하기 전에 현명하게 스스로 깨달음을 얻어 '지금보다 더 안전한 제주도를 만들기 위해' 현장 경찰관의 대면 활동시 좋은 말투와 인상으로 친절하게 도민을 대한다면, 도민들에게 신뢰감이 넘치고 사랑받는 제주경찰이 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김동기 제주지방경찰청 보안과 팀장>

오피니언 주요기사
[주간 재테크 핫 이슈] 8월 MSCI 분기 변경과 투… [강성민의 목요담론] 4·3특별법 개정안 국회 통…
[열린마당] 전기차 메카 제주를 꿈꾸며 [열린마당] 제주 감귤의 명품을 기대하며
[강종우의 한라시론] 신부님, 우리들의 신부님 [김연덕의 건강&생활] 우리 아이가 ‘마이너스 …
[열린마당] 포스트 코로나19 시대, 농업기술센… [열린마당] 당신의 '정화조'는 안녕하십니까
[좌정묵의 하루를 시작하며] 설득의 논리와 확… [열린마당] 공직자가 지켜야할 덕목인 청렴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