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스포츠
올해 프로야구 정규시즌, 9월 28일 종료
KBO, 잔여 일정 발표..이르면 9월 30일부터 포스트시즌 시작
연합뉴스 기자 hl@ihalla.com
입력 : 2019. 08.29. 18:46:59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2019 프로야구 KBO리그가 9월 28일 정규시즌 일정을 마칠 예정이다.

 포스트시즌은 이르면 9월 30일에 시작한다.

 KBO는 29일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정규시즌 잔여 일정을 확정, 발표했다.

 올 시즌 우천으로 미뤄진 38경기와 기존에 미편성한 5경기를 합한 총 43경기를 9월 14일부터 28일까지 편성했다.

 8월 29일부터 우천 등으로 경기가 취소되면 예비 일에 우선 편성하며 예비 일이없는 대진인 경우 9월 14일 이후 더블헤더로 소화한다. 경기가 취소된 팀의 맞대결이 남아 있지 않으면 추후에 편성한다.

 더블헤더가 편성되면 첫 번째 경기는 평일 오후 3시, 주말과 공휴일은 오후 2시에 시작한다. 더블헤더 2차전은 평일 오후 6시 30분, 주말과 공휴일은 오후 5시에 열린다. 1차전이 취소되거나 일찍 종료하더라도 2차전 개시 시간은 변하지 않는다. 1차전 경기 시간이 길어지면, 2차전은 1차전 종료 후 20분 뒤에 열린다. 1차전은 연장을 치르지 않는다.

 만약 우천 등으로 연기되는 경기가 포스트시즌 탈락 팀의 맞대결이면 해당 경기는 포스트시즌 이동일에 치를 수 있다.

 와일드카드 결정전(4, 5위)을 치르지 않는 팀의 경기가 28일 이후로 밀리면 정규시즌 최종일과 와일드카드 결정전 개막일 사이에 경기를 치른다.

 KBO는 추석(13일) 하루 전과 다음 날에는 교통 상황 등을 고려해 오후 5시에 경기를 치르기로 했다. [연합뉴스]

스포츠 주요기사
'삼다수 여인' 고진영, LPGA '올해의 선수상' 안았다 토트넘 모리뉴 첫 기자회견 '허세 작열?'
김세영, LPGA 챔피언십 첫날 2타 차 선두 '은퇴 선언' 이세돌, 내달 바둑 인공지능과 '마지막 …
인천·경남·제주 1부 잔류 '승리만이 살길' kt 내야수 윤석민↔SK 포수 허도환+2억 트레이드
한화-롯데, 2대 2 트레이드 전격 단행 토트넘 새 감독 모리뉴 첫 훈련 지휘
제주유나이티드, 팬 위한 감사 선물 푼다 첫 민선 체육회장 선거 절차 본격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