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문 대통령, 태국·미얀마·라오스 3개국 순방나선다
9월 1일부터 6일까지 5박6일 일정
부미현 기자 bu8385@ihalla.com
입력 : 2019. 08.25. 16:40:23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월1일부터 6일까지 5박6일간 태국을 공식방문하고, 미얀마와 라오스를 국빈방문한다.

2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9월1일부터 3일까지 태국을 공식방문해 쁘라윳 총리와의 정상회담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창출을 위한 양국 간 실질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서 협의한다. 또 올해 11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태국의 협조를 요청할 계획이다.

이어, 9월3일부터 5일까지 미얀마를 국빈방문해 아웅산 수찌 국가고문과의 정상회담, 그리고 윈 민 대통령과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미래 양국 간 지속가능한 동반성장 협력 방안, 우리 기업의 현지 진출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 마련 등에 대해서 협의할 예정이다.

5일과 6일에는 라오스를 국빈방문해 분냥 대통령과의 정상회담과 통룬 총리와의 면담 등 일정을 갖고, 양국 간 수력발전을 포함한 실질 협력 확대 방안, 라오스 국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지원 방안 등에 대해서 협의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태국, 미얀마, 라오스는 우리 외교와 경제의 지평 확대를 위해 문 대통령이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축을 이루는 국가들"이라며 "3개국 모두 메콩 유역 국가들로, 한-메콩 협력의 격상을 위해 올해 11월 처음으로 개최되는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을 위한 핵심 파트너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또 "문 대통령은 이번 순방으로 임기 내 아세안 10개국을 모두 방문하겠다는 공약을 조기에 이행하고, 올해 11월 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 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협력 기반을 다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월드뉴스] 야당 의원 야유한 아베 총리 “잘못… 거센 파도를 피해…
원희룡 지사, '외출' 휴가 내고 '미래통합당' 출… 양길현 "사회적 협동조합 형식 특별개발우대 …
JDC 경영기획본부장에 강승수씨 김영진 "미래통합당 출범 환영"
고경실 "미래통합당 출범 환영" 박희수 "지하수·풍력·토지 등 공공재 관리 강…
제주경제 2016년 정점...3년 연속 내리막 길 제주도 악취관리지역 추가 지정 고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