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경제
감귤류 재배면적 38년 전보다 1.8배 늘었다
연평균 3.6% 성장세… 총생산량은 3.8배 증가
농가 소득 좋은 복숭아·양파 늘고 보리는 감소
백금탁 기자 haru@ihalla.com
입력 : 2019. 07.29. 15:52:14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지난 38년간 복숭아와 양파 등 농가수입이 쏠쏠한 작물 재배는 늘어난 반면 상대적으로 농가소득이 적은 보리는 크게 감소하며 '사양 농작물'로 전락했다. 감귤류 역시 소득 창출에 따라 제주를 넘어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재배면적이 이 기간에 2배 가량 늘었다.

29일 통계청이 지난 38년간(1980~2018) 17개 주요 농작물의 총수입 변화 추이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총수입이 가장 많이 증가한 작물은 복숭아로 연평균 8.3%를 기록했다.

복숭아는 2000년 이후 배와 포도의 국내 재배가 많이 줄면서 대체 작물로 많이 심었고, 양파도 2000년 이후 수요가 꾸준히 늘며 농가소득을 키웠다. 다음은 양파(8.2%), 포도(7.6%), 감귤(6.6%), 배(6.3%), 사과(5.1%), 마늘(4.3%) 등 순으로 농가소득이 많다. 반면 쌀보리(-1.0%), 겉보리(-0.7%), 맥주보리(-0.2%) 등 보리 3종류는 이 기간에 총수입이 마이너스를 보였다.

지난 38년간 총생산량이 가장 많이 늘어난 농작물은 양파로 연평균 증가율이 4.6%에 이른다. 이어 감귤(3.6%), 배(3.3%), 포도(3.0%), 복숭아(2.3%), 마늘(0.7%), 봄감자(0.5%), 사과(0.4%), 논벼(쌀)(0.2%) 등 총 9개 작물의 총생산량이 연평균 증가했다.

제주도와 가장 밀접한 감귤의 전국 재배면적은 1980년 1만2206㏊에서 2000년 2만6821㏊로 정점을 찍었다. 이후 줄곧 감소세를 보였고 2005년 이후부터는 2만1000㏊ 가량을 유지하고 있다. 38년 전에 견줘 재배면적은 1.8배 불었다. 총생산량은 1980년 16만1434t에서 지난해 62만1154t으로 3.8배 늘었다.

지난해 감귤재배면적은 2만1572㏊로 전년대비 0.1% 줄었다. 총수입은 2017년 9115억원에서 지난해 7686만원으로 15.7% 감소했다. 하지만 다른 농작물에 비해 사정이 나은 편이다.

반면 겉보리(-6.0%), 쌀보리(-5.6%), 고구마(-3.3%), 맥주보리(-3.2%), 가을무(-3.0%), 콩(-2.3%), 고추(-1.5%), 가을배추(-1.4%) 등 8개 작물은 총생산량이 연평균 감소했다. 가을무와 가을배추는 젊은 층이 김장김치를 이전보다 덜 먹어서 생산량과 재배면적이 줄었다. 이에 따른 김장량이 줄면서 고추, 마늘의 생산량도 함께 감소했다.

경제 주요기사
제주지식재산센터, 19일 무료변리상담 운영 "제주도, 가을장마·태풍 피해 휴경특별지원 환영"
제주 방문 일본 관광객 올들어 첫 감소 제주-대만 하늘길 넓어진다
다시 열린 제주-포항 하늘길.. 대한항공 매일 1회 제주, 정부지원 '백년가게' 지정 관심 밖
제주 출생아수 10년만에 5000명대 붕괴 제주은행, 태풍 피해고객 대상 금융지원
"제주 해녀복도 새로운 혁신 필요합니다" 내일부터 1%대 '서민형 안심전환대출' 시작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한라포토

더보기  
  • 정유나 "아프지 말자"
  • 모델 정유나 SNS에 '아찔' 비키니
  • 레이싱모델 서윤아 '가는 여름이 아쉬…
  • 모델 연하나 "바람 불어도 좋아"
  • '민망' 논란 한혜진 비키니 사진 어떻…
  • 콜롬보 수영복 패션쇼
  • 팬아메리카 비치발리볼 대회
  • 亞보디빌딩 마스터스 '金' 박선연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