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정치/행정
"제주 다크투어리즘 지속 발전 위한 조례 제정 필요"
제주도의회 4·3특위 16일 '역사자원 보존·활용방안 마련 토론회'
정근식 교수 제언... '다크투어리즘' 또는 '평화관광'명칭 고민도
오은지 기자 ejoh@ihalla.com
입력 : 2019. 07.16. 17:20:52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 다크 투어리즘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조례 제정 등 제도적 지원 필요성이 제기됐다.

 16일 제주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제주도의회 4·3특별위원회(위원장 정민구)가 마련한 '역사자원의 보존과 활용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열렸다. 이날 정근식 서울대학교 교수는 "제주의 다크 투어리즘의 지속적 발전을 위해 역사적 현장을 잘 보존하고, 문화예술적 자원의 발굴과 체계화, 국내외 네트워크의 강화, 지원을 위한 장치로서의 조례 제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제주특별법에 근거해 조례를 통해 다크투어리즘을 지원할 필요가 있으며, 방안으로 기존 조례(관광진흥 조례)를 개정하거나 다크 투어리즘 진흥을 위한 별도의 신규 조례 제정을 제시했다. 정 교수는 이 과정에서 명칭(다크투어리즘 또는 평화관광)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봤다.

 정 교수는 "제주의 경우 역사적 자원은 풍부하지만 이를 활용해 문화상품으로 전환시키는 역량이 충분하다고 할 수 없고, 국제적으로 이름만 문화페스티벌이 상대적으로 약하다"며 "평화와 연관된 문화제가 육성될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이어 "제주도의 다크 투어리즘의 핵심적 장소는 4·3기념공원과 기념관인데 기념관은 지난 10여년간 4·3에 대한 학습과 기억의 재생산의 중심으로 기능해왔다"며 "이제는 한국사회 평화감수성의 증대에 발맞춰 전시 콘텐츠를 점검하고 재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이와함께 정 교수는 "4·3특별법에 의한 문제 해결이 어느 정도 성과를 보이면서 제주도는 '평화의 섬'이라는 정체성을 만들어왔다"며 "'평화의 섬'을 가장 경험적으로 지지해주는 것이 다크 투어리즘이라고 할 수 있다"고 했다. 하지만 그는 "제주도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크 투어리즘의 실태에 관한 정보는 매우 제한적"이라며 "잠재적 자원, 개발되어야할 프로그램, 선호하는 장소, 사회경제적 효과를 측정할 수 있는 체계가 마련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정치/행정 주요기사
농작물 폭염·가뭄 대응 체계 본격 가동 제주시 거동불편자 대상원격 화상진료 호응
채소류 재배면적 신고하세요 제주시 지역경제활성화 우수 평가
'달걀 산란일자 표시제' 23일 전면 시행 제주시 '바다 환경 지킴이' 국비 추진
한림~금능리 해안도로 9월 개통 제주시 아름다운 간판상 공모
제주시 고령해녀 은퇴수당 109명 신청 대한민국 최고농업기술명인 도전!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