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라일보 홈페이지에 오신것을 환영합니다.

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뉴스

뉴스
사회
오피스텔서 문신… 불법의료행위 8건 적발
자치경찰단 총 8건 적발해 형사입건 조사중
송은범 기자 seb1119@ihalla.com
입력 : 2019. 06.05. 13:31:07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제주시 노형동 소재 오피스텔서 적발된 눈썹문신 및 아이라인 문신 시술을 한 작업실. 사진=제주도 자치경찰단 제공

제주에서 불법으로 벌인 의료행위가 잇따라 적발됐다.

 제주도자치경찰단은 지난 5월 한달 동안 '보건의료분야 기획수사'를 벌인 결과 총 8건의 불법 의료행위를 적발해 형사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적발된 주요 불법 의료행위 사례를 보면 A(35·여)씨는 제주시 노형동 오피스텔에서 불법으로 문신 영업장을 차려, SNS를 통해 불특정 다수를 모집한 후 눈썹 또는 아이라인 문신을 1회당 15만원씩 받고 불법 시술하다 적발됐다.

 B(20)씨는 제주시 이도동 다가구주택에 불법 타투 영업장 시설을 갖춰놓고, 블로그 등을 통해 손님을 모집, 레터링(글씨 문신)을 4만원씩 받고 불법 시술을 했다. 이 밖에도 세금을 감면 받을 목적으로 진료기록부 등을 허위로 작성한 제주시 소재 의료기관 운영자 C(64)씨와 건강기능식품을 불법적으로 판매한 미용실 업주 D(52·여)씨 등도 적발됐다.

 이번에 적발된 사건의 혐의는 무면허 의료 및 진료기록부 허위기록 5건(의료법), 미신고 건강기능식품 판매 1건(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공중위생 영업자 준수사항 위반 2건(공중위생관리법) 등이 적용됐다.

 자치경찰단 관계자는 "최근 미용과 성형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전문병원보다 상대적으로 저렴한 무허가 업소에서 불법시술을 받은 후 피해를 입는 사례가 있다는 제보를 받아 수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도민 건강을 위협하는 보건의료분야 수사를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회 주요기사
신임 제주대학교병원장에 송병철 교수 임명 "불법 이장 선거 진실 밝히고 사죄해야"
흉기 강도 50대 남성 구속 영장 발부 제주서도 울려퍼진 검찰개혁 목소리
제주교사 술 먹고 운전해도 86%는 '경징계' 폭도는 '제주4·3희생자'가 될 수 있을까
[부음]오경수 제주특별자치도개발공사 사장 부친상 청와대 "제주 카니발 사건 엄정 수사"
3개월간 10회… 묻지마 폭행 50대 실형 제주서 복어 먹은 7명 중독… 1명 중태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홈
  • 메일
  • 스크랩
  • 프린트
  • 리스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밴드
  • 구글

의견 작성 0 / 1000자

댓글쓰기
  • 등록